김종인,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 후보 단일화 여지 있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7/04/30 [17:00]

김종인,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 후보 단일화 여지 있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7/04/30 [17:00]

 

전격적으로 국민의 당 안철수 후보 측에 합류한 김종인 추진위원장이 소위 ‘3자후보 단일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30일, 김종인 개혁공동정부 추진위원장을 맡은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면서 ‘3자후보 단일화’에 대해 여지를 두는 발언을 했다.

김종인 추진위원장은 후보단일화 문제는 후보의 문제이니 직접 얘기하기는 어렵다는 전제를 달기는 했다.

 

인터뷰에서 김종인추진위원장은 특히 ‘개혁공동정부는 탄핵반대 세력과 패권세력을 배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면서 ‘우리 정치가 어려운 여건에 도달하게 된 것은 각 당의 패권세력이 정치를 이끌어왔기 때문이다’라는 말을 통해 문재인 더불어 민주당 대통령 후보도 겨냥한 듯한 발언도 했다.

 

또한 한국당, 바른정당 인사들과의 접촉도 부인하지 않았다.

 

이제, 대선이 9일 남았다.

바른정당도 ‘3자후보 단일화’를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고, 안철수 후보 측의 김종인 추진위원장도 이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여, 얼마든지 ‘3자후보 단일화’가 실현될 가능성이 있다.  

 

최근 여론조사 추이가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격차는 벌어지고 있지만,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가고 있다.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후보의 3자 단일화가 실현된다면, 문재인 후보와는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5월 3일부터는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된다.

만약 그 후에 전격적으로 ‘3자후보 단일화’가 성사된다면 이번 대선의 향방은 알 수가 없는 것이다.

 

5월 9일 대선은 5개월에 걸친 국민들의 촛불혁명으로 만든 대선이다. 이번 대선을 통해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시작점이 되어야 한다고 대다수 국민들은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만약 ‘3자후보 단일화’가 성사되고, 그 단일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과연 대한민국의 ‘적폐’를 청산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 든다. 

 

9일 남은 대선, 변수가 여전히 존재한다. 

국민들의 열망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폐를 청산할 수 있는 후보에게 더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 

 

  • 개소리 17/04/30 [18:08] 수정 | 삭제
  • 이런 개소리 하는자의 말은 들을필요도없고 기사로 작성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
  • 김삿갓 17/04/30 [20:41] 수정 | 삭제
  • 노욕의 화신 늑다리 김종인놈 엉덩이 까고 똥매 100장 쯤 처서 내꼰져 망신주자....용도폐기된 송장이 무덤에는 안가고 여기 저기 낯내미는꼴 영 귀엽지 않구만.....
  • 정다운 17/05/01 [07:05] 수정 | 삭제
  • 맨날 망신만 당하면서 그래도 자기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착각에 빠져있다. 추종하는 국민이 많을 거라고 생각해서 대선 출마선언했다가 이틀만에 접은 경력이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