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교열사 2주기추모식, 더 절절해지는 그리움 그리고 다짐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7/09/01 [20:56]

김승교열사 2주기추모식, 더 절절해지는 그리움 그리고 다짐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7/09/01 [20:56]

 

▲ 故 김승교 변호사 2주기 추모문화제. '우리는 누구인가' 민중가수 우리나라 공연 모습.     ©자주시보

 

지난 26일 오후 5시 고려대학교 4.18기념관에서는 진보통일운동가이자 민주인권변호사였던 고 김승교 변호사의 2주기 추모문화제가 열렸다. 

  

선선한 늦여름의 바람이 불어오던 이날 문화제가 열리는 4.18기념관에서는 이미 100여 명이 넘는 추모객들이 일찌감치 자리를 가득 메우고 있었다.  

 

이날 추모문화제는 노래악단 씽의 ‘잊을 수 없는 미소’ 노래 공연으로 시작되었다. 이어 김 변호사의 영결식 모습이 담긴 영상 ‘약속’이 상영되자 추모객들은 그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으로 눈시울을 붉혔다,  

 

뒤이어 손병휘가 부른 ‘어느 혁명가의 묘비명’ ‘나의 노래가’ 공연, 주위 활동가들의 그를 추모하는 내용의 감성영상 ‘나에게 김승교’ 상영, 추모 2주기를 맞는 우리의 마음을 돌아보는 윤기진 민권연대 공동의장의 인사, ‘백두산에 올라’ 노래와 율동 공연, 심재환 변호사의 추모말씀, ‘단결로 승리하자’는 내용의 새민중정당 이영순 공동대표, 민중연합당 김창한 상임대표, 민주통일당 추진위 김은진 대표의 결의 말씀이 이어졌다. 

 

▲ 법무법인 향법 대표 심재환 변호사.     © 자주시보


심재환 변호사는 “그의 해맑은 미소 속에 담긴 그 속 깊은 정을 떠올릴수록 가슴이 벅차다”며 “나라와 민족에 대한 충직함, 원칙을 고수하는 데 있어 그 견결함, 자기가 맡은 과제에 있어 조금도 물러서지 않고 완수하겠다는 견인불발의 정신은 여느 지도자에게 찾을 수 없는 것”이라고 그를 회고했다. 

 

새민중정당 이영순 공동대표는 “지난 2년 저에게 영향을 끼쳤던 김승교 정신을 국민주권연대와 이어나가려 하고 있다”며 새 세상을 열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 '물들어 가네' 가극단 미래 공연 모습.     © 자주시보

 

▲ 故 김승교 변호사 유가족분들 인사.     © 자주시보


그리고 가극단 미래의 ‘물들어가네’ 공연, 김 변호사의 아내 황정화, 딸 김도영, 아들 김진강의 유가족 인사, 우리나라의 ‘이름없는 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 ‘반미반전가’ ‘우리는 누구인가’ 노래공연으로 추모문화제가 마무리 되었다.  

 

추모와 감동, 그에 대한 그리움과 내일에 대한 결의가 어우러진 이날 추모제는 약 두 시간이 넘게 진행됐다.  

 

한 추모객은 “의장님이 살아계셨다면 이렇게 예쁜 우리 아이들을 보고 얼마나 기뻐하셨겠느냐”며 “생전 그의 따뜻하고 인자했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회상했다.

 

“살아서 민중과 함께, 죽어야 한다면 민중을 위해...” 

 

생전 작은 것이라도 주위의 활동가들과 나누려 애쓰고, 형편이 어려운 이들을 생각하며 더 주지 못해 마음 아파하던 김승교. 민중의 삶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진보 정치를 벼랑 끝으로 내몬 지난 정권에 맞서 건강을 잃어가는 줄도 모르고 거리에 섰던 그의 모습을 지금도 수많은 활동가들이 선연히 기억하고 있다. 

 

그리고 젊은 활동가들은 그가 남기고 간 신념과 그가 베풀어온 성정을 되새기며, 언제나 그가 곁에 함께 하고 있다는 믿음으로, 민중이 주인이 되는 새로운 시대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나무를 스치는 바람 소리로라도, 지저귀는 새 소리로라도, 기쁨의 빗물로라도, 눈부신 햇살로라도.... 그대여, 그대여, 그대와 함께하리라’ 

- 우리나라 / 김승교 변호사 추모곡 ‘그대와 함께’ 중에서

 

----------------------------------------------------------------

[약속] 영상출처 - 다큐창작소

 

  • 도배방지 이미지

  • 추모 2017/09/05 [10:43] 수정 | 삭제
  • 김승교 변호사님의 명복을 빕니다. 생전에 못보신 통일조국 하늘나라에서라도 꼭 보시길...
  • 고려 2017/09/02 [13:12] 수정 | 삭제
  • 국제적인 수치이다
    심재환도 .....
  • 서울시민 2017/09/02 [11:24] 수정 | 삭제
  • 사람몇바꿔 개혁?...그사람들도 엊그제까지 구체제에서 다 잘먹고 잘지낸 사람들이 갑자기 승진해 개혁한다고? 뭘? 어디로? 어떻게? 내가 나를 갑자기 바꾸라꼬..?잘 안되는 일이다. 먼저 국가보안법부터 손질하라. 거기서부터 시작해야한다. 정보기관더러 정보수집말라고? 문닫아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