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트럼프, 하노이 회담에서 미국 최우선시해’ 홍보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05 [10:36]  최종편집: ⓒ 자주시보

 

백악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철학인 미국 우선주의가 묻어난 성과로 꼽고 홍보전에 나섰다.

 

백악관은 4(현지 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미국을 최우선시했다는 제목의 보도 자료를 배포하고,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계정에도 올렸다.

 

백악관의 보도 자료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른바 노딜 승부수를 높이 평가한 언론 사설과 전문가 발언들로 채워졌다.

 

백악관은 언론사 논설위원과 평론가들은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미국을 최우선 순위에 올려놓았으며, 때때로 그냥 떠나야만 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을 칭찬했다라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아가리파이터 19/03/05 [12:03]
미국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4일(현지시간) 트럼프의 2016년 대선 캠프와 러시아 간 공모 가능성을 비롯한 각종 의혹을 파헤치기 위한 본격적인 조사를 공식화했다. 하원 법사위원회는 이날 백악관과 법무부, 연방수사국(FBI), 트럼프 오거나이제이션(기업집단), 트럼프 재단 및 개인 수십 명 등 총 81개 대상에 서한을 보내 조사에 필요한 문서를 제출할 것을 공식 요청했다.

CNN에 따르면 자료 제출 대상에는 트럼프 대선 캠프와 트럼프 기업집단 관계자, 백악관과 행정부의 전·현직 참모진 등이 두루 포함됐다. 주된 조사 대상은 특검 수사 방해, 대선 과정의 비위 의혹 등이 될 전망이다.

주요 인물로는 트럼프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차남 에릭 트럼프,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포함됐다. 딸 이방카는 은행계좌를 이용하지 않고 돈 봉투만 만져 제외됐다. 전 개인 변호사였다가 갈라선 뒤 의혹을 폭로 중인 마이클 코언도 들어있다.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보좌관, 더그 맥건 전 백악관 법률고문, 폴 매너포트 전 선대본부장, 조지 파파도풀로스 전 캠프 외교정책고문,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제프 세션스 전 법무장관 등도 명단에 들어갔다.

트럼프 그룹 회사들과 최고재무책임자 앨런 와이즈버그, 트럼프 재단도 조사 대상이 됐다. 민주당 이메일 해킹·폭로 의혹에 연관된 위키리크스, 이 회사 창립자 줄리언 어산지를 비롯해 이 과정에 관여한 의심을 받는 트럼프의 '비선 참모' 로저 스톤도 포함됐다. 트럼프와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한 여성 2명에 대한 입막음용 돈 지급에 관여한 아메리칸 미디어(AMI)와 이 회사 최고경영자이자 트럼프 측근인 데이비드 페커도 대상에 들어있다.

이번 자료 요구는 트럼프와 주변 인물, 조직에 대한 하원 법사위의 광범위한 조사에 따른 것이다. 법사위는 트럼프와 백악관, 2016년 대선 선거운동, 트럼프가 해온 사업을 대상으로 대대적 조사에 나섰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민주당 소속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의회가 책임 있는 감독을 거부한 지난 2년간 우리는 민주주의 기관이 손상을 입는 것을 보았다"며 "의회는 권력 남용을 견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사는 사법방해, 부패, 권력남용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며 "위원회는 조사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정보를 수집하고 증거를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위원회의 목표 중 하나는 트럼프가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등 '적'으로 인식되는 이들을 몰아내 사법정의를 방해했는지, 수사 과정에 개입해 권한을 남용했는지 등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 저승사자(뮬러 특검)는 빈손으로 돌아가는 법이 없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