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나경원 면담요청 대학생, 구속 영장 기각으로 석방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14 [19:22]  최종편집: ⓒ 자주시보

 

▲ 14일 저녁 6시 45분경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석방된 윤태은 씨(가운데) [사진-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 2박 3일간 석방투쟁을 벌였던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이 윤태은 씨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 영등포 경찰서 앞에서 2박3일에 걸친 '연행학우 석방투쟁'을 마무리하고 있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사진-한국대학생진보연합 페이스북]     

 

나경원 의원실에서 황교안, 나경원 사퇴 요구를 하며 면담을 요청하다 경찰에 의해 구속영장이 청구되었던 윤태은 씨가 법원의 영장기각으로 14일 오후 645분경 석방되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이 경찰이 구속영장 청구 부당성을 알리며 석방을 요구한 탄원서는 24시간도 안 되어 13천여 명의 시민들이 동참했다.

 

대진연은 함께 힘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합니다라고 탄원서를 보내주신 국민들에게 고마움을 전달했다.

 

대진연은 현재 영등포 경찰서 앞에서 연행 학생 석방 투쟁을 마무리하고 있다.

 

지난 12일 나경원 의원실에 황교안, 나경원 사퇴를 요구하며 면담, 요청했던 학생들 22명이 전원 연행되었다가 윤태은 씨만 구속영장이 발부되었다.

 

대진연은 12일부터 윤태은 씨가 석방되는 23일간의 투쟁을 벌여, 투쟁의 정당성과 국민적 지지를 모아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그대들의 열정이 나이들어도 식지 않길.. 19/04/15 [09:43]
열혈남녀 그대들에게 무한한 격려와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세월이 흘러도 흔들림없는 주체의 정신으로 살아가시길 건투를 빕니다. 수정 삭제
정의자 19/04/15 [11:47]
통일후 김정은이 대통령되서 나경원 김성태 홍준표 황교안 전부다 고사포로 총살했으면 좋겠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