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트럼프에게 “대북제재 완화해야”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5/04 [14:16]  최종편집: ⓒ 자주시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이하 현지 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 비핵화, 베네수엘라 사태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러시아 대통령실(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평양의 성실한 약속 이행에는 대북 제재 압박을 완화하는 상응조치가 동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크렘린궁은 양측은 비핵화를 향한 일관된 프로세스와 한반도의 장기적인 정상화 달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한 베네수엘라 사태와 관련 푸틴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국민들만이 자국의 미래를 결정할 권리가 있고, 무력에 의한 외부의 내정 간섭과 정부 교체 시도는 위기를 정치적으로 타결할 전망을 훼손한다라고 말해 미국의 개입에 대해서 경계를 표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를 마친 뒤 트윗에 푸틴 대통령과 길고 아주 좋은 대화를 했다. 무역과 베네수엘라, 우크라이나, 북한, 핵 군축, 심지어 '러시아 사기극'도 논의했다. 아주 생산적 대화였다라고 올렸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알아도몰라 19/05/04 [16:17]
러시아의 프틴대통령이 오히려 미국새 ㄲ들보다 합리적인사고를가졋네 ~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9/05/05 [12:16]
막다른 골목에 몰린 쥐새키 같은 트럼프가 엄청나게 많은 일을 했다고 트윗하기 위해 구세주 같은 푸틴 대통령에게 전화했을 뿐이고, 조선에 대한 그의 의견도 귀담아들을 마음의 여유가 없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의 의견 제시는 곧 미국에서 조선의 핵 공격으로 수백 개의 버섯구름이 몽실몽실 피어올라도 자신은 모른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