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미국 압류한 북 화물선 반환으로 대화 물꼬 터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13:19]

문정인 “미국 압류한 북 화물선 반환으로 대화 물꼬 터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9/06/17 [13:19]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미국 정부의 북 화물선에 대한 압류 해제 등의 조치를 통해 꽉 막힌 북미 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욕을 방문 중인 문 특보는 14(현지 시각)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욕협의회가 주최한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 기념 강연'에서 조속한 북미 간 대화 재개를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특보는 북미 대화 재개에 있어 북미 양국이 '제재'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문 특보는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을 통해 북미 양측이 자국이 요구하는 바를 구체적이고 명확하게 제시했다는 점에서 이 회담을 실패라고 보지 않고 있으며, 하노이 회담 합의 무산이 결코 협상의 끝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 하하하 19/06/17 [13:53] 수정 | 삭제
  • 꿈 속을 헤매고 있구먼 ............프에블로호하구 바꾸잔다.........돌려줄거면 끌고가지도 않았을거다..
  • 쳐바르는게최선책 19/06/17 [14:59] 수정 | 삭제
  • 노스코리아는 미국새ㄲ들하고 대화니협상이니하는 미국새ㄲ들술책에 더이상 기만당하지말고 초강력 수소폭탄을 대량으로제조하고 미국새ㄲ들을 단 한순간에 지구상에서 멸족을시킬 만반의 준비를하고 전광석화처럼 쳐발라서 지구라는행성에 패권이사라지고 모두함께 평화롭게사는 말 그대로 자주적 인류평등행성을만드는데일조를해라 ~
  • ㅋㅋㅋ 19/06/17 [16:46] 수정 | 삭제
  • 지금도 조선의 힘에 의해 양키의 약탈을 문제가 생겨 양키가 강심제로 버티고 있는 중이다. 조선의 말을 안듣고 버티고 있는 양키의 숨통을 조용히 끊어 저세상으로 보내주자. 양키가 뒈지면 지구 평화가 온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