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 참모차장 “북 SLBM. 미 본토에 직접적 위협”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26 [10:4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2019년 10월 2일 원산만에서 진행된 북극성-3형 시험발사장면. 로버트 버크 미 해군 참모차장은 북의 SLBM 능력은 게임 체인저, 판도를 완전히 바꿀 수 잇는 것으로 미 본토에 직접적인 위협될 수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버크 미 해군 참모차장이 북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능력은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즉 판도를 완전히 바꿀 수 있는 것으로 미국 본토에 직접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버크 차장은 25(현지 시각)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에서 열린 국방기자협회 간담회에서 북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개발능력을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북의 능력을 과소평가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버크 차장은 지난 2일 북이 시험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실제로 잠수함에서 발사됐는지는 분명치 않지만 북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개발 능력을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존 힐 미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청장은 지난 7일 북의 SLBM 발사는 북이 단지 미사일 발사뿐 아니라 이를 운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을 시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북이 지상에서 발사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뿐 아니라 잠수함을 통해 미국 본토에 근접해 수중에서 핵탄두 탑재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방식을 개발하고 있다는 게 힐 청장의 설명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진짜 영웅이 되려면 - 1 19/10/27 [18:30]
▶ 미국에는 그나마 대가리가 돌아가는 넘은 지금까지 삥쳐 먹은 돈 봉투를 챙기기 위해 조선에 살살거리는 트럼프고, 챙길 돈 봉투가 적거나 아예 없는 폼페이오나 그 이하에 있는 나부랭이들은 조선의 ICBM이나 SLBM 등이 날아올 때까지 대가리가 돌아가지 않는다. 혹은, 승진을 위해 자기보다 높은 직급이 핵전쟁으로 골로 가길 기다리는 넘들도 부지기수다. ▶ 제대로 된 넘은 차장급이든 처장급이든 가리지 않고 조선의 ICBM이나 SLBM이 실제로 날아와 금융센터와 미국 경제를 떠받치는 핵심 기업들의 본사가 있는 맨해튼과 자신을 포함해 정치와 군사 분야 등에서 밥통 챙기려 헛소리나 씨버리며 버글버글하는 워싱턴 D.C. 등에 떨어졌을 때를 가정하고 대비책을 쏟아냈을 것이다. 자국이 멸망할 상황에 처할 수 있는 걸 자신의 직을 지키기 위해 눈알을 돌리며 눈치 보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 조선의 ICBM이나 SLBM을 막을 수 없다는 걸 일단 강조해야 하고, 핵 공격을 받았을 때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을 구체적으로 떠벌여야 하고, 뭔 대책이 있는지 대통령을 포함해 국방 장관이나 국무 장관 등에 질문해야 한다. 말로 설명을 다 할 수 없는 끔찍한 일이 눈앞에 있는데 그것과 비교도 할 수 없고 효과도 없는 대북 제재로 버티거나 이것으로 화근을 만드는 건 정말 돌대가리가 아니면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떠들어야 한다. ▶ 가장 시급한 건 핵 공격의 화근이 될 대북 제재를 즉각 해제하는 일이고, 조선의 비핵화는 군축 협상이나 이와 유사한 주한 및 주일 미군 등의 철수 등 다른 경로를 통해 해결해야 할 일이라고 강력히 제안해야 한다. 미국인이 총기를 소지하는 것도 다른 사람이 자신을 괴롭히거나 해하려 했을 때 사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핵무기를 보유한 국가를 제재로 괴롭히거나 선제공격 등으로 위협하는 건 함께 죽자고 이판사판으로 설치는 미친 짓과 같다고 강조해야 한다. 수정 삭제
진짜 영웅이 되려면 - 2 19/10/27 [18:31]
▶ 나라를 구해 영웅이 되는 건 전쟁에서 이겼을 때나 독립운동 등에 성공했을 때만이 아니고 전쟁 자체가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하는 사람도 그와 같은 것이고 전쟁 승리나 독립운동보다 수천 배나 더 값진 영웅이 되어야 한다. 트럼프가 정작 자랑해야 할 일은 시리아 철군이 아니고 우선은 대북 제재 해제로 급한 불을 꺼야 하고, 궁극적으로는 주한 및 주일 미군 등 태평양 일대 미군 철수 등을 포함한 군축 협상을 통해 조미 간 핵전쟁의 근원을 해소하는 일이다. ▶ 누구든, 어느 나라든 좋게 대하면 좋은 관계가 되고, 나쁘게 대하면 나쁜 관계가 된다. 미국의 이익을 위해 부득이 일부 나라와 나쁜 관계 유지가 필요하다는 건 어불성설이고, 이것 때문에 역사상 살아남은 제국이 없었다. 미국이 하는 짓을 보면 살아남게 해 주고 싶은 마음도 없지만 죄 없는 사람까지 죽여야 하니 망설여질 뿐이다. ▶ 하지만 사람의 마음은 상황에 따라, 시간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고, 조미 간 핵전쟁은 한국과 일본은 물론 그 이상으로 확산할 수도 있다. 자국이 핵전쟁의 소용돌이에 빠지면 그깟 대북 제재나 비핵화 요구가 왜 필요했는지 후회하겠지만 그때는 이미 때가 늦었다. 조선에 비핵화를 요구하는 일은 미국, 러시아와 중국 등에 그것을 요구하는 일보다 더 위험한 일이다. 수출 부품 3개를 제한한다고 성질내는 한국이 전면 제재를 받는 나라의 심중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면 말이 안 된다. ▶ 거듭 말하지만, 한국 정부, 구체적으로 대통령, 정부 관료와 국회의원, 언론과 전문가 등은 조미 간 핵전쟁의 피해에 대해 구체적으로 전 세계 언론에 까발리며 경고하면서 즉각적이고 무조건인 대북 제재 전면 해제와 조미 간 관계 개선을 요구해야 한다. 조건 있는 협상은 올 연말이 마지막이다. 테러리스트와 협상은 없다는 이론을 여기에 적용하려 들면 코만 다치는 게 아니라 나라가 멸망하거나 반쯤 뻐드러진다. 이런 상황을 만들어 놓고 트럼프 성질 탓이나 뭔 제재 전략이 옳았니 글렀니 떠들어봤자 죽은 자식 붕알 만지기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군사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