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국가보안법·선거사범 특별사면 추진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9 [14:06]

문재인 정부, 국가보안법·선거사범 특별사면 추진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9/11/19 [14:06]

정부가 국가보안법 위반 사범, 선거사범, 일반 형사사범 등이 포함된 연말·연초 특별사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지난달 말께 연말 특별사면의 기초자료 수집을 위해 일선 검찰청에 공문을 보냈다고 18일 밝혔다. 다만 특별사면 시행 여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특별사면 검토 대상자에는 국가보안법 중 ‘찬양·고무죄’ 위반 사범, 100만원 이상 형이 확정돼 피선거권이 제한된 선거사범, 일반 형사사범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재인 정부 들어 특별사면은 두 차례 시행됐다. 2017년 12월 29일 취임 후 첫 특별사면과 올해 3.1절 100주년 특별사면이 이뤄졌다. 

 

한편 문화일보에 따르면 법무부 관계자는 “이석기 전 의원은 이번 국보법 위반자 사면 검토대상 명단에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 3.1절 100주년 특별사면에 당초 사면 가능성이 제기됐던 한명숙 전 총리, 이석기 전 의원 등 정치인이 제외됐다. 

 

특히 이석기 전 의원과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은 두 차례 특별사면에서 모두 제외됐다.

 

이번 사면에서 또다시 이 전 의원이 제외된다면 '형평성 논란', '생색내기 사면'이라는 시민사회단체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 두고보면알겟지 ~ 19/11/19 [17:54] 수정 | 삭제
  • 이석기 전의원을필두로 모든 국가보안법위반사범들 실형이든 집행유예든 기소유예든 과거 처벌받은 모든이들을 사면하고 처벌수위에따라 국가배상을하고 국가보안법적용 수사지시한놈 실행한놈 구형한놈 판결한놈들한테 국가는구상권을행사해서 국가배상액을 환수해야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