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정의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어느 나라 소속인가?”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11/28 [10: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에 총선 전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제안한 것이 알려지자 진보정당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민중당은 27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행위는 자유한국당 구시대 저질정치의 총합체, 선거에 눈이 멀어 한반도 평화마저 팔아먹은 매국정치라며 일제강점기 자신의 앞길을 위해 독립운동을 방해하던 친일 앞잡이의 모습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민중당은 선거에 질 것 같다고 미국에 쪼르르 쫓아가 이거 해달라, 저거 하지 말아달라애걸하는 사대 의존정치가 민망할 따름이라며 국격 떨어트리고 국민 부끄럽게 만드는 데는 참 일가견이 있다고 비꼬았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이 지난 수십 년을 북풍 몰이로 재미 봐온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촛불 시대 국민에게서 기대할 일은 아니다북미정상회담이 성사 안 되어도 자유한국당에 표가 갈 일은 없으니 헛힘 쓰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도 27일 브리핑을 통해 도저히 제 정신이라고 할 수 없는 일이라며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오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길에는 오로지 대한민국 국민만이 있었다나경원 원내대표는 도대체 어느 나라 소속인가라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고작 유리한 총선 구도를 위해 북미 대화를 연기해달라는 요청을 하다니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제1야당의 원내대표 자격이 없다아무리 냉전의 찌꺼기에 빌붙어 연명해온 자유한국당이라지만 적어도 대한민국의 일원이라는 자각은 있어야 할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난 20일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미국을 방문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북미 정상회담을 총선 전에 여는 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자유한국당 의원 총회에서 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언론보도들에 따르면 총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비건 대표가 한국 총선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구더기 관찰사 19/11/28 [14:58]
비건이 저 정도 요구를 들어주려면 나? 갈보가 몇 번 정도 다리를 벌여줘야 한다고 했을까? 참 궁금하다. 수정 삭제
짱구 19/11/28 [16:19]
지금의 상황으로는 조미 접촉은커녕 한치의 앞도 안 보이는 형국으로 보인다. 총선,대선 등이 이어질지....한반도의 상황을 언론은 바로 알려야 할 것이다. 이젠 언론도 쉬쉬만 해선 안돤다고 본다..... 수정 삭제
세상에는 이런 일도 일어난다 19/11/28 [19:12]
▶ 내일 탄핵으로 모가지가 날아가도 오늘 돈 봉투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인간이 트럼프다. 트럼프가 거창하게 중국과의 무역 적자 핑계로 무역 전쟁을 하면서 실상은 외국이나 외국 기업, 자국 기업이나 단체에서 돈 봉투 챙기는 게 목적이다. 업종별로 품목별로 그야말로 어마어마하다. ▶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는 경우에도 탄저균 등 더러운 걸 좋아하는 미국부터 무조건 의심하고 조사해야 한다. 보잉 `737맥스` 추락사고에 대한 중국 보이콧 이후에 왜 중국에서 발병했는지부터 한국 경찰처럼 딱지를 붙여가며 연관 관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 아무튼, 중미 간 무역전쟁으로 미국 돼지고기에 60% 대응 보복관세를 부과하니 미국이 일을 벌일 수도 있고, 이러다 보니 미국 전미 양돈협회가 트럼프에게 돈 봉투를 건네며 중국의 보복관세를 철폐해 달라며 로비가 일어난다. 트럼프 대가리는 이런 상황을 만드는 데 잘 돌아간다. ▶ 미국의 돼지 사육업체가 중국에 대량으로 팔 기회가 생겼으니 트럼프는 이들이 찾아올 때까지 그냥 기다리면 된다. 선량한 한국 정부처럼 미리 해결사로 나서지 않는다. 그런데 트럼프가 돈 봉투를 받으려는 즈음에 홍콩 인권법안에 서명하면서 갑자기 중국에서 트럼프가 어디 있냐며 죽여버리겠다고 나섰으니 우리들 인생은 참으로 새옹지마다. 1년 넘게 작업한 게 물거품이 될 것 같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중당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