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첨단수준의 자동시야계 새로 개발"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9/12/04 [16:29]

북 "첨단수준의 자동시야계 새로 개발"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9/12/04 [16:29]

 

최근 북 평양의학대학에서 첨단수준의 자동시야계를 새롭게 개발했다고 북 매체 ‘메아리’가 4일 전했다.

 

‘메아리’는 “시야란 눈알을 움직이지 않고 눈앞의 한 점을 주시할 때 그 점밖에 동시에 더 볼 수 있는 범위를 말하며 이런 시야를 측정하는 설비가 바로 시야계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체는 “이러한 시야계로 시야검사를 진행하면 시각분석기와 중추신경계통의 여러 가지 질병 특히 녹내장을 비롯한 여러 가지 시신경질병, 망막질병을 제때에 진단하고 그 동태 및 예후까지도 미리 판정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이처럼 시야계는 안과부문의 임상실천에 절실히 필요한 설비이지만 첨단과학기술이 안받침 되어야 하는 것으로 하여 현재 세계적으로도 몇 개 나라만이 그 생산기술을 독점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힘, 우리의 기술로 새로 개발한 첨단수준의 자동시야계는 검사정확도와 동작안정성 등의 기술적 지표들이 수입설비에 못지 않으며 다루기가 매우 쉽다”라고 말했다.

 

매체는 “공화국의 실정에 맞으면서도 기술적 특성이 우월한 우리 식의 자동시야계는 충분한 임상검토를 통하여 그 성능이 확증되었으며 현재 평양의학대학병원에 도입되어 임상실천에서 큰 은을 내고 있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북과학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