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나는 북과의 협상을 앞으로 나가기 위해 여기에 있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9/12/16 [22:23]

비건 “나는 북과의 협상을 앞으로 나가기 위해 여기에 있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9/12/16 [22:23]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북과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혔다.

 

비건 대표는 16일 오전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협의 가진 뒤에 공식 브리핑을 통해 나는 북한과의 협상을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여기에 있다. 북한 상대방에게 직접 이야기하겠다. 이제 우리가 일할 시간이다. 일을 끝내자. 우리는 여기에 있다. 그리고 당신은 우리에게 연락할 방법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직 늦지 않았다. 우리와 북한 사람들은 더 나은 길을 선택할 능력이 있다. 그러나 미국은 혼자 할 수 없다. 나는 우리가 할 수 있다고 믿는다. (북한은) 연말 시한을 이야기한다. 확실하게 말하지만, 미국은 시한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계속해 그는 크리스마스를 언급하며 이날이 평화의 계절에 이르기를 바라는 것이 우리의 더 큰 기도이고 희망이다. 우리가 모두 그 정서에 동의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3일 리태성 북 외무성 부상이 담화에서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한 답으로 보인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는 외교와 대화를 통한 미국의 문제해결 의지는 지금도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협상이 재개되면 북한 모든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다고 재확인했다라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16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간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비건 대표의 노력을 평가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비건 대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이루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비건 대표는 면담을 통해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과의) 협상 진전을 위해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더 나은길은 없다 2019/12/17 [10:50] 수정 | 삭제
  • 유태인 양키 제국주의동맹체에게도, 우리 한민족에게도 더 나은길 따위는 애초에 없다. 양측 모두에게 오직 새로운 길만 있을 뿐이다. 그 새로운 길을 거부하는자는 반드시 멸망할 것이고 새로운 길을 받아들이는 자만 살것이다. 온세상을 지옥아수라로 만들어놓고 지금보다 더 나은 길 따위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다. 어리석은 쪽바리원숭이나 미개야만족들에게나 통할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로 자신들의 악랄하고 잔인무비한 악마의 권좌를 유지하려는 게수작은 이제 곧 끝난다. 끝내지 못한다면 다 죽을 것이다.
  • 구더기 관찰사 2019/12/17 [09:21] 수정 | 삭제
  • ▶ 비건은 한국에 와 시를 한 수 읊더니 지네들이 IS와 만날 때 사용하던 교신 방법으로 유엔 회원국인 조선과 만나보려고 시도하고 있다. 또한, 트럼프는 조선이 무언가 진행 중이면 자신은 실망할 것이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하니 핵 총알을 눈까리에 박아줘 실망이나 예의 주시할 필요가 없게 해줘야 할 것 같다.
  • 미친미국 2019/12/17 [07:03] 수정 | 삭제
  • 어쩜, 보름전 북의 진단이 들어맞..'비건은 남에와 어찌하나 시간벌어보려 수작질 할거라는..' 그같은 수준이하 인물이 북핵맡겠다고 설치는 자체가 트럼프의 태세를 반영.. 정부는 그를만나 너무활짝 웃지마시고.. "그대는 듣는가? (지지도가)낙엽지는 소리를..?'
  • 비건단상 2019/12/17 [00:26] 수정 | 삭제
  • 비건이 북을 만나고싶다는건 대화를 지속요구한다는 구실을 만들기위한 쇼에 지나지 않는다...경제 제재는 지속하면서 만나자는 쌩뚱맞은 모순이 미국의 정체이며 양면성인거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