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캐나다는 미국의 행동대장 노릇 그만두라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9/12/27 [15:58]

[논평] 캐나다는 미국의 행동대장 노릇 그만두라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9/12/27 [15:58]

캐나다 정부가 군용기와 함선을 한반도 주변에 정기적으로 순환 배치해 북에 대한 감시활동을 지난 4월 이후 지금까지 해온 것으로 미국의 소리(VOA) 방송을 통해 27일 알려졌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올해 4월 ‘네온 작전’을 발표하고, 앞으로 2년간 캐나다 군용기와 함선을 한반도 주변 지역에 정기적으로 순환 배치하기로 했다고 한다. 또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을 위해 국내법을 정비하는 한편, 2011년부터 독자 제재를 통해 북에 대한 신규 투자와 무역, 금융 서비스 제공을 금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반도 정세가 예측할 수 없는 일촉즉발의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캐나다 정부는 긴장을 부추기는 행위를 중단하지 않고 있다.

 

이는 북을 자극해 한반도 정세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북은 자국에 대한 군사적 행위와 제재를 명백한 ‘적대행위’로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북은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선제 조건으로 ‘안전보장’을 미국에 요구했지만, ‘연말 시한’이 4일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미국은 이에 대한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미국은 공군 정찰기, 해군 해상 초계기를 출격해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면서 북에 대한 감시활동을 연일 벌이고 있다.

 

그런데 덩달아 캐나다도 미국의 대북 공조에 매달리고 있다. 멋모르고 날뛰며 화를 자초하고 있다.

 

캐나다는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하고 각주구검의 우를 범하고 있다. 미국이 영원한 ‘세계 두목’이라고 착각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의 시대는 저물고 있다. 북이 2017년,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 성공으로 ‘핵무력 완성’을 선포하고 ‘전략 국가’ 지위에 올라서면서 미국과 힘의 균형을 이뤘기 때문이다.

 

2019년 한해만 돌아보더라도 미국은 비핵화 협상에서 북과의 대결에서 패했다.

 

미국은 ‘리비아식 해법’, 즉 ‘일방적인 무장해제’를 요구했으며, 제재로 북이 붕괴할 것이라는 ‘낡은 사고방식’을 버리지 못하고 대북제재를 강화했다.

 

하지만 북은 제재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며, ‘대북적대정책 철회, 안전보장’을 요구하면서 미국에 ‘연말 시한’까지 ‘새로운 셈법’을 들고 오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가겠다고 최후통첩을 했다.

 

지금 미국은 아무런 방안도 없이 불안과 초조함으로 연말을 보내고 있다.

 

현실이 이러할진대 캐나다는 미국의 ‘행동대장’ 노릇을 하고 있다. 미국의 시대가 저물고 있는데도 미국에 빌붙어 긴장을 부추기고 있으니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

 

캐나다의 북에 대한 감시활동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 번영을 누가 바라고 있는가? 세계 평화를 지키고자 하는 자가 누구인가?’를 똑똑히 보여주는 사례이다. 

 

캐나다 정부는 시대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한반도 평화와 세계 평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내비두라 2019/12/28 [09:56] 수정 | 삭제
  • 다 보고있다. 미친 넘들은 자신의 대가리에 총알이나 쇠몽둥이 흔적이 생기기 전에는 절대로 깨닫지 못한 다는 걸 알고있고 이들 게 야만인들은 오직 쇠몽이 찜질로만 다스려야 한다고 최종결론을 내렸다. 이들을 죽이지 않고 인류의 평화나 번영, 인간세상의 존속을 논하는 것은 아무 의미없는 말장난이다. 그 시기만 남았다. 지난 수년간의 최후의 선택의 기로에서 저들 서양 게야만인 종자들은 자신들의 지능지수대로 자신들의 최후의 길을 선택했고 나는 그들이 원하는 대로 최후의 종말을 안길것이다. 피를 안보고 해결할수만 있다면 그것보다 좋은 방도는 없겠지만 그런 논의 자체가 사치스럽고 한가한 노가리에 불과하다. 지난 7천여년의 세월동안 부패하고 타락할대로 타락한 모든 요소들을 다 갖춘 유태인 제국주의동맹체들이 지발로 스스로 항복하거나 물러서지 않을 것이란 것을 확인한 것이 2019년의 최후 성과다. 이젠 새로운 길, 죽일 넘 죽이고 살릴 넘 살리는 상생주의 대개벽으로 간다. 이것만이 내세상이다.
  • 미친미국 2019/12/28 [08:49] 수정 | 삭제
  • 트럼프가 분ㄹ히독립하자는 퀘벡출신 (불란서계)트뤼도가 집권하자 못마땅해오자 미국눈에 잘뵈려 엉뚱한 무력과시'행동대장'하네.. 아비는 그래도 자주성을 갗준 정치가이나 아들은 어설프다. 30만 카나다교민들의 앞날을 어둡게하는 어설픈 제스쳐는 집어치워야..
  • 캐나다를 이렇게 조지면 부가가치가 높다 - 2 2019/12/27 [17:27] 수정 | 삭제
  • ▶ 즉, 조선과 친하다는 나라는 걱정하지 않겠지만 캐나다와 같은 관계에 있는 나라는 모조리 함께 영향을 받는다. 자국이 조선과 친한지 어떤지 스스로 자문하는 나라도 생길 것이고, 의문이 가면 확실히 하기 위해 갑자기 친해지려고 줄을 설 것이다. 미국에 빌붙어 있는 따까리 나라는 폼페이오처럼 이 나라 저 나라 쏘다니며 이간질할 필요 없이 이렇게 한꺼번에 이간질해야 한다. ▶ 한국에서도 뱅크런과 유사한 사태가 발생할 것이고, 조선과 대화하려 또 문을 두드릴 것이다. 조선이 돈 들이지 않고 매체를 통해 어떤 의견을 표명하는 것과 이렇게 돈을 들이면서 하는 것은 질적으로 다르다. 올 연말 기한에 대한 기대 효과는 이렇게 거두어들여야 한다. 틀림없이 미국과 유럽연합 등에서도 이 일로 헛소리를 씨버릴 것이니 도버 해협, 도쿄만과 맨해튼 앞바다 등에도 쏴야 한다. ▶ 올 연말 이후에는 싱가포르 선언을 무효화하고, 미국넘들이 지네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조선 비핵화만 요구했으니 조선도 비핵화 이야기는 할 필요도 없고 무조건 대북 제재의 전면 해제, 주한 및 주일 미군을 포함한 태평양 일대에서 미군 철수를 요구하고, 평화협정 체결을 할 건지 말 건지 물으며 조선이 원하는 것만 말하면 된다. 새로운 길은 이런 내용을 포함해야 한다.
  • 캐나다를 이렇게 조지면 부가가치가 높다 - 1 2019/12/27 [17:22] 수정 | 삭제
  • ▶ 캐나다 인구는 3천8백만 명, 수도는 오타와고, 금융과 기술의 중심지는 토론토라 이곳에 약 1천만 명 가까이 산다. 토론토 앞에는 온타리오호가 미국 뉴욕주와 접하고 있고 폭은 약 50km다. 여기서 조선의 수소폭탄이 터지면 캐나다인과 미국인은 모두 까무러친다. 맨해튼이 골로 가면 모든 미국인이 알거지가 되듯 토론토가 골로 가면 모든 캐나다인도 그렇게 된다. ▶ 미국의 따가리로 캐나다만 설치는 게 아니다. 수도와 금융 중심지가 또 다른 곳은 호주의 경우 시드니, 독일은 프랑크푸르트다. 조선이 수소폭탄을 쏠 때는 항상 그 수소폭탄이 하노이 조미 정상회담이 결렬되고 난 이후에 영변 핵 시설에서 생산된 따끈따끈한 것이라고 강조해 주어야 한다. 이것만으로도 트럼프와 그 일당을 병신으로 만들 수 있다. ▶ 토론토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면 맨해튼 투기꾼들 심장도 함께 떨어진다. 하지만 더 걱정하는 사람은 돈을 적게 가진 일반 국민이고, 은행에 예치된 그 돈마저 문제가 생기면 당장 먹고살 일이 막막하므로 모두 은행에 뛰어가 현금으로 인출하려는 뱅크런 사태가 벌어진다. 이 외에도 발생 가능한 사태는 100가지가 넘을 것이다.
  • 망각 2019/12/27 [16:10] 수정 | 삭제
  • 21세기 전쟁은 길어야 한 시간 정도에 승부가 난다고 봐야죠. 특히 상대가 로케트강국이라면 말이 필요없죠. 우리의 첨단 전자전 공격을 피할 자리는 이 행성에 단 한 평의 자리도 없다. 속도 거리 무제한의 첨단 핵탄도로케트의 전쟁이라는 거죠. 우리 로케트의 사거리는 제한이 없고 폭발력 또한 한계가 없다. 절대적 힘을 틀어쥔 우리가 이젠 쌀국의 졸개들을 다스릴 때가 되였다. 인터넷기사중...
국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