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南의 전쟁장비 반입, 정세 어떤 위험한 지경으로 몰고 갈지 예측 못 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9/12/28 [13:50]

북 “南의 전쟁장비 반입, 정세 어떤 위험한 지경으로 몰고 갈지 예측 못 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9/12/28 [13:50]

 

대세의 흐름에 역행하며 북남관계와 조선반도 정세를 파국에로 몰아가고 있는 남조선 군부는 전쟁 위험을 증대시키고 있는 엄중한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

 

28일 북의 대외 매체 중의 하나인 메아리가 대세에 역행하는 북침전쟁개혁이라는 기사에서 이같이 짚었다.

 

매체는 최근 국방부가 연 회의에 대해서 연말까지도 정세 긴장의 중요한 요인인 무력증강, 첨단무장장비 도입에 대한 예산확장 놀음을 벌인 것을 보면 남조선 군부가 동족 대결에 환장을 해도 단단히 한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남측의 국방부가 올해 남북 군사 분야 합의서 이행을 태공하고 온 한해 북을 반대하는 군사적 대결 책동에 몰두하면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정세를 의도적으로 고조시키고 겨레의 실망과 우려, 분노를 불러일으킬 것에 대한 진정어린 반성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매체는 계속해 남북관계가 대결의 시대로 되돌아갈 수 있는 엄중한 사태가 된 것은 외세와의 합동군사연습, 전쟁장비 반입으로 남북 선언들을 공공연히 위반해 온 남측 당국과 군부의 배신행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매체는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기에 일말의 반성을 하기는커녕 남측의 군부가 오히려 북침 전쟁준비를 위한 첨단무기 도입에 더 많은 돈을 책정하는 회의를 한 것은 지금껏 남측 당국과 군부가 주장한 남북관계 개선은 한갓 언어유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매체는 남측 당국과 군부가 늘 말한 대화’, ‘평화는 다 정세 긴장의 책임을 북에 전가시키기 위한 말장난이었으며 남측 당국과 군부는 전쟁과 대결을 추구하던 과거와 결별하려는 용기가 전혀 없고 앞으로도 북을 변함없는 군사적 대결 상대로 삼고 무력증강과 북침전쟁 준비를 계속해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남조선 군부가 말하는 국방개혁이란 민족적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의 대세에 역행하는 반력사적, 반평화적, 반통일적 개혁으로서 본질상 북침전쟁개혁이라고 밖에 달리 말할 수 없다. 앞으로 계단식으로 확장되는 남조선 군부의 전쟁장비 반입 책동이 북남관계와 조선반도 정세를 어떤 위험한 지경으로 떠밀어갈지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일 한국의 국방부는 정경두 장관 주관으로 연말 국방개혁 2.0/스마트 국방혁신 추진점검 회의를 열고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전방위 안보위협 등에 대응할 첨단무기체계 확보를 위해 1038,000억 원(연평균 증가율 10.3%)을 책정했으며 이 가운데 북의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위협을 전략적으로 억제하기 위한 예산으로 341,000억 원을 배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미쳤다 2020/01/08 [12:11] 수정 | 삭제
  • 사대근성에 쩔대로 쩐 미친 식민지 나라 족속들.
  • 웃겨 2019/12/30 [14:54] 수정 | 삭제
  • 쌀국 무기를 사오면 그걸 우리가 맘대로 쓰나? 돈만 퍼 주고 무기가 오는지 가는지 알기나 하나? 21세기 조선의 무기체계에 대해 우리가 진정 아는 게 뭔가? 로케트 한방에 거대 대륙이 소멸되는 이온 전쟁이라는데....분자를 분열하면 고폭이 되고,원자를 분열하면 핵폭이 되고, 이온을 분열하면 지구가 깨진다. 이온의 힘은 태양의 온도도 조절할 수 있는 상상을 초월하는 힘이다. 우리 첨단 전자전 공격을 피할 자리는 이 행성에 단 한 평의 자리도 없다. 우리 로케트의 사거리는 제한이 없으며 폭발력 또한 한계가 없다. 절대적 힘을 틀어쥔 우리가 이젠 쌀국의 졸개들을 다스릴 때가 되였다. 핵전쟁에 이기기 위해선 반드시 핵융합기술이 필요하다...
  • ㅋㅋㅋ 2019/12/29 [11:23] 수정 | 삭제
  • 양키 궁뎅이 뒤에서 깝죽대다 뒈지는 수가 있다.
  • 하룻강아지 2019/12/28 [16:58] 수정 | 삭제
  • 전쟁을 잘 할줄도 모르는 것들이 상전의 군사력만 믿고 껍죽거리는 꼬라지들 하고는.. 만약 다시한번 남북전쟁이 터지면 남한땅과 쪽바리열도의 모든 미군들은 단 한명도 살아 돌아가지 못한다. 남한의 양키용병군대의 장성,영관급 장교들과 10년이상 근무한 부사관들, 그리고 그 가족들은 전쟁상태에서 총살당해 죽는다. 그리고 그들의 죄과도 만천하에 공개된다. 설사 전쟁전후에 일본으로 미국본토등 해외로 토낀 군부의 양키사냥개들이 있다해도 이들은 한반도로 송환될 것이다. 만약 거부한다면 양키본토든 그 동맹국 어느나라든 바로 폭격해서 없애버릴 것이다. 게세기,반역자들의 씨종자들은 완전히 멸절시켜버리는게 다음 전쟁의 목표다. 전 지구적 범위에서!
  • 현 대통령과 차기 대통령 간 경쟁 - 2 2019/12/28 [16:21] 수정 | 삭제
  • ▶ 한국은 GDP 규모로 G7과 BRICS의 끝자락에 있지만 정화조 같은 자살한국당과 그 구더기들이 꿈지럭거리며 똥물을 튀기지 않으면 그 어느 나라보다 더 안전하고, 활력 있고, 정취 있는 나라다. 조선과 결합하면 이 수준이 훨씬 더 배가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나라가 된다. 따라서, 한국 정부가 미국의 따까리 행세를 해야 할 이유가 존재하지 않는다. ▶ 한국의 차기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 사람은 미국에 어떠한 약점도 잡히지 말고 처음부터 자주적으로 대해야 한다. 주한 미군 철수와 한미 동맹 파기를 공약으로 내걸어야 하고 실천해야 한다. 미국의 제재에 대한 대응책과 잃는 것과 새롭게 얻는 것에 대한 비교, 대북 제재 해제와 연방 추진 등에 대한 확실한 전략도 수립해야 한다. ▶ 더 재미난 표현은, "두테르테 대통령은 2017년 초 트럼프의 초청을 받은 뒤 한 번도 미국을 방문할 생각이 없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트럼프를 친구로 생각한다"이다.
  • 현 대통령과 차기 대통령 간 경쟁 - 1 2019/12/28 [16:16] 수정 | 삭제
  • ▶ 조선이 미국을 치워버리면 이렇게 구질구질하게 길게 말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 짧은 말이지만 좋게 들리는 표현은 다음과 같은 게 있다. 살바도로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트럼프의 미국 방문 요청을 거절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 한 줄도 안 되는 문장이지만 너무 시원하게 들리고 많은 의미가 한꺼번에 농축되어 있다. 자주, 필리핀이 미국을 깠다, 두테르테가 트럼프를 밟아버렸다. 씨잘데 없이 남의 나라 대통령을 오라 가라 하지 마라, 이런다고 어쩔 건데? 등 여러 의미를 가질 수 있다. ▶ 필리핀의 한 상원의원이 2017년 2월 마약밀매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는 것과 관련해 트럼프가 최근 이 사건에 연관된 필리핀 관료의 미국 입국을 거부하는 법안에 서명했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 법안을 발의한 두 명의 미 상원의원 입국을 금지하라고 지시했고, 모든 미국 국민에게 방문 목적과 상관없이 비자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 국뻥부 2019/12/28 [15:30] 수정 | 삭제
  • 결국 국민 세금 빨아서 동족말살 전쟁 연습하고 쓰지도 못하고 필요도 없는 마제무기 서들여 미국 상전 배때지 기름 차게 해주는고나.떡고물 받아먹고...오늘도 남쪽에선 생활고에 시달리다 가족동반자살. 참 좋은 나라...대항미국.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