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의원, “선거 때만 출몰하는 안철수 바이러스 주의보 발령”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1/21 [05:13]

김종훈 의원, “선거 때만 출몰하는 안철수 바이러스 주의보 발령”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1/21 [05:13]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정계에 복귀하며 정계개편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이 안 전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김종훈 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는 낡은 정치를 잡는 백신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멍 들이는 바이러스 정치’”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국민들이 어려울 때는 외국에 나가 있다가, 선거철에 나타나 떡고물만 챙기려는 정치가 국민들 마음을 얻을 수 있겠냐?”국민이 어려울 때, 정치가 국민의 곁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한 번 더 속을 국민은 없다안철수 전대표가 만들겠다는 실용적 중도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의 실체는 국민의 마음을 모르는 정당’, ‘기회만 쫓는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최근 정당들의 인재영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성공한 사업가, 성공한 지식인을 정치로 부른다개인의 성공 스토리가 정치의 성공을 담보하지 않음을 우리 정치사에서 여러 번 확인한바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누군가 나서 촛불혁명을, 정치 개혁을 대신해 주는 시대는 지났다진짜 국회라면 노동자 서민들의 목소리를 담을 줄 알아야 한다. 국회에는 판검사, 교수님, 자산가가 아니라 노동자 농민 서민들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언론을 향해서도 실패를 예고하는 안철수의 정계복귀가 아니라 노동자, 농민, 서민들이 직접 정치를 하겠다며 나서는 이야기를 더 다뤄달라며 현장에서 지역에서 자신들의 요구를 들고 세상을 바꾸겠다고 출마하는 후보들에게 주목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민중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