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집 앞의 나무"

박금란 | 기사입력 2020/01/22 [10:08]

시 "집 앞의 나무"

박금란 | 입력 : 2020/01/22 [10:08]

 

 

집 앞의 나무

                   

 박금란

 

땅속에 뿌리 내리고

묵묵히 서있는 너

 

너의 잔뿌리들은

땅속 세상 억울한 얘기를

놓치지 않고 들었지

 

너의 듬직한 기둥에

깊은 밤 나의 생각들이 꽂혀

배어들었고 

너 속에서 곰삭아져

나는 마음을 불살랐지

 

겨울나무 잔가지들은 

살 트는 추위 같은

먼 곳의 에인 얘기들을

마음으로 다 담아내어

찬바람 맞는 너의 고생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했지

 

그래서 잎을 피우는 너

 

세상 진실한 얘기가

막힘없는 너에게 닿아

이파리에 부딪치는 바람과 함께

어우러진 작은 노래에

내 마음이 너로 물든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