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민주당 대선 주요 후보들, 대북 인식은?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1:52]

美 민주당 대선 주요 후보들, 대북 인식은?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2/04 [11:52]

  

3(현지 시각)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첫 경선이 아이오와주 코커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막이 오른다. 미 대선은 113일에 치러진다.

 

미 공화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출마가 확실시되면서 민주당 내에서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조 바이든 전 부통령,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밴드 시장,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박빙의 대결을 펼치고 있다.

 

민주당 주요 후보들 중 샌더스 의원은 북미 간 조건이 맞지 않아도 김정은 위원장을 직접 만날 의사가 있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과 워런 의원은 조건이 맞지 않으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4일 미 대선이 본격화되면서 민주당 주요 후보들의 북에 대한 인식과 한반도 관련 공약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대해 보도했다.

 

샌더스 의원은 북과의 평화관계 촉진을 통한 비핵화 해법을 강조하고 있다. 샌더스 의원은 북 핵 감축, 사찰과 함께 한국전쟁을 끝내고 남북미 사이의 평화관계 촉진을 위해 노력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증진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북에 대한 망언을 하면서도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선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운 시대를 위한 군축 공약을 갱신할 것이라며 대북 정책에 있어 미 협상가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북의 비핵화를 위해 동맹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와 지속적인 공동의 행동을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부티지지 전 시장은 단기간 내 북의 완전한 비핵화는 비현실적이라며, 장기간에 걸친 지속적이고 단계적인 북 핵 해법 강조하고 있다, 부티지지 전 시장은 북이 핵 물질 생산과 핵·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고 이를 국제 사찰단이 검증하는 대가로 일부 제재를 완화하는 초기 동결 합의를 지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워런 의원은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동맹과의 공조, 그리고 국무부 전문인력 복원을 통해 협상팀에 힘을 실을 것을 강조하고 있다. 워런 의원은 , 미사일 동결을 대가로 부분적이고 제한적인 제재 완화를 검토할 준비도 돼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 민주당 주요 후보들의 공약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는 크게 다른 점이 없어 변별력이 없다는 일부의 평가가 있다.

 

  • 한국청년 20/02/04 [12:11] 수정 | 삭제
  • 미국놈은 민주당이 되도 핵공격대상인디 뭘 그리도 북의 바짓가랑이를 붙들고있는가
  • ㅋㅋㅋ 20/02/07 [15:57] 수정 | 삭제
  • 잘못된 상대를 고른탓에 양키의 패권이 아작나게 생겼을 줄 누가 알았으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