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천지에 상반된 압수수색 영장 청구, 납득 어려워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3/16 [16:36]

검찰, 신천지에 상반된 압수수색 영장 청구, 납득 어려워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3/16 [16:36]

검찰이 신천지에 대해 너무나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10신천지 측이 신천지 교인 명단이 있는 온라인 게시물 작성자를 고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이 해당 인터넷 사이트를 상대로 작성자 정보 등에 압수수색을 신청했고 검찰은 영장을 빠르게 법원에 청구했다.

 

국민들은 검찰의 이런 행보에 대해 신천지와 검찰의 유착관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달 28일 신천지 교인 명단과 시설현황 일부를 누락할 자료를 제출한 신천지 대구교회 관리책임자를 감염병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그리고 경찰은 지난 1일과 3일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대구 검찰청은 영장을 2차례 모두 반려하며 보완 수사만 지휘했다.

 

코로나19 고위험 관리대상인 신천지가 허위 자료를 제출하는 등 방역 업무를 방해한 사건에선 영장을 재차 반려한 검찰이 신천지가 고발인인 이번 사건에선 영장을 청구하자 국민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코로나19가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자 국민들은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는 여론이 매우 높았다. 지난달 28일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신천지 압수수색 찬성이 무려 86.2%나 나왔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서는 95.8%가 압수수색을 찬성했다.

 

국민들의 신천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은 것은 신천지가 신고한 명단과 시설에서 누락되었다는 의혹이 있었기 때문이다. 실례로 종말론사무소는 지난 6신천지의 위장교회 63곳의 목록을 입수했다. 이 중 25곳은 신천지가 정부에 제공한 1100곳에서 누락됐다라고 밝혔다. 대전에서도 신천지 시설 14개가 누락된 채 신고되었다. 교인 명단도 차이가 있음이 알려졌다. 그래서 국민들은 신천지를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이다.

 

검찰이 신천지와의 관계가 깨끗하다면 하나의 잣대로 공정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국민들 안에서 높아지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