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아베의 반북, 반총련책동이 가져 온 마스크 배포 제외 사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3/17 [10:41]

북 “아베의 반북, 반총련책동이 가져 온 마스크 배포 제외 사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3/17 [10:41]

북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일본에서 조선유치원을 배제한 채 마스크를 배포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전체 재일조선인들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논평 ‘사태의 책임은 일본 당국에 있다’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논평은 이번 사건에 대해 결코 몇 장의 마스크에 한한 문제가 아니라 전체 재일조선인들의 생명과 존엄에 관한 문제라고 규정했다.

 

논평은 “일본당국의 민족차별정책이 지방자치체들에까지 뿌리 깊이 침투되고 있으며 반동적인 국수주의, 민족배타주의, 조선인혐오의 《비루스(바이러스)》가 일본 사회 전체를 《감염》시키고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라고 짚었다.

 

논평은 특히 반북, 반총련을 국책으로 내세운 아베 정부에서는 역대 정권과도 비교할 수 없는 악랄한 방법으로 총련 말살 책동에 광분하고 있으며 그것이 학생들과 어린이들에게까지 뻗치는 잔인한 짓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일본 정부는 일제 강점기 시절 직접 피해자이며 후손들인 재일동포와 자녀들의 생명안전과 권리, 이익을 보호하는 것이 법적의무이며 역사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지금 일본에서 벌어지고 있는 재일동포들에 대한 협박과 비방 중상, 깡패들의 난동 등 일본 사회에 만연하고 있는 반북, 반총련 풍조는 아베 정부의 대북 적대시정책, 조선민족차별정책이 침식시킨 위험한 ‘사회적 역병’이라고 주장했다.

 

논평은 조선유치원을 배제하고 마스크를 배포한 것은 지자체가 아닌 일본 정부에 책임이 전적으로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0일 일본 사이타마시에서 마스크를 배포하는 과정에서 조선유치원을 배제했고 이에 대해 일본만이 아닌 전 세계적으로 비난이 일자 13일에는 결국 배포하기로 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