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덮친 ‘실업 쓰나미’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3/27 [07:39]

미국을 덮친 ‘실업 쓰나미’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3/27 [07:39]

코로나 사태로 인해 미국에서 실업대란이 일어나고 있다.

 

<미국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263월 셋째 주(15~21) 3283,000여명이 실업수당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총 노동자의 약 2.25%가 실업수당을 신청했다.

 

▲ 미국의 주간 실업수당 신청 건수 추이. (자료 : 미국 노동부)  © 편집국

 

노동부가 실업수당 신청을 집계하기 시작한 1967년 이후 최고치다. 종전 최고기록 인 2차 오일쇼크 당시(198210)695,000건보다 4.7배나 많은 수치며, 지난 2008년 세계 경제위기 당시보다도 5배 많은 규모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이전의 매주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20만건 안팎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일주일새 약 300만명이 추가로 일자리를 잃었다는 의미다.

 

실업수당 신청이 급증한 것은 미국 대다수 주들에서 자택 대피령을 내려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이 사실상 중단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경제구조상 소비지출에 대한 의존이 절대적으로 큰 나라다. 우리나라처럼 수출로 먹고사는 게 아니라 국민들의 소비에 의존해 경제성장을 해 왔다는 것이다.

 

따라서 실업의 급증은 소비를 위축시켜 실물경제에도 심대한 타격을 주게 된다. 더군다나 저축률이 한 자릿수대에 불과한 상황에서 일자리가 줄어들면 곧바로 민간소비가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

 

게다가 실업수당을 신청했다고 모두가 실업수당을 받을 수 있는 구조도 아니다. 실업수당 지급 승인 절차가 까다롭기 때문이다.

 

<연합뉴스>보도에 따르면, 진보 성향의 싱크탱크인 예산정책우선센터(CBPP)는 미국 51개 주 가운데 16개 주는 실업수당 신청자의 20%가량만 지급이 승인될 정도로 기준이 까다롭다고 밝혔다. 나아가 조건을 충족해 실업수당을 받더라도 매주 평균 385달러(48만원) 수준이라 대출이자와 공과금 등의 지출을 감당하기 어려운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한다.

 

한편 <AP 통신>은 노동부의 통계가 실제 실업자들의 수를 밑돈다고 평가했다. 실업수당 신청이 폭증함에 따라 신청 웹사이트가 마비돼 직장을 잃었음에도 실업수당을 신청하지 못한 사람이 훨씬 더 많다는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