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진, '윤석열 탄핵' 선거공약 현수막 대검찰청 주변에 부착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4/02 [23:48]

김은진, '윤석열 탄핵' 선거공약 현수막 대검찰청 주변에 부착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4/02 [23:48]

 

▲ 김은진 민중당 강북구갑 국회의원 후보는 21대 총선 공약으로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 검찰총장 직선제를 제시했다. 이에 김은진 선거운동본부(이하 선본)는 4월 2일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 검찰총장 직선제 공약을 홍보하는 ‘직무유기 가족 비리 의혹 정치검찰 윤석열 탄핵’ 선거공약 현수막을 대검찰청 주변에 부착했다.  © 민중당

 

  © 민중당

 

▲ 김은진 선본은 윤석열 검찰총장 고발 사건접수를 회피한 검찰청을 규탄했다. 30일 대검찰청에 접수된 민원은 31일 경찰청으로 이송됐으며, 4월 1일 민원은 또다시 대검찰청으로 이송됐다.     ©민중당

 

김은진 민중당 강북구갑 국회의원 선거운동본부(이하 선본)는 4월 2일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 검찰총장 직선제 공약을 홍보하는 ‘직무유기 가족 비리 의혹 정치검찰 윤석열 탄핵’ 선거공약 현수막을 대검찰청 주변에 부착했다.

 

또한 김은진 선본은 윤석열 검찰총장 고발 사건접수를 회피한 검찰청을 규탄했다.

 

김은진 후보는 지난 3월 29일 대검찰청 홈페이지를 통해 형법 제22조에 따른 직무유기죄에 관련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징계해야 한다는 민원을 접수했다. 민원은 행정기관 민원서비스 통합에 따라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운영하는 국민신문고에 접수됐다.

 

민원은 윤석열 총장이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의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고발 건, 민주당의 선관위 업무 방해와 관련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고발 건, 박원순 시장의 신천지 교주 등에 대한 고발 건 등에 대해 정당한 사유 없이 고의로 수사를 진척시키지 않았고 또 추미애 장관의 지시까지 이행하지 않는 등 검찰청법 제4조 검찰의 직무를 위반하여 형법 제122조(직무유기)에 해당한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30일 대검찰청에 접수된 민원은 31일 경찰청으로 이송됐으며, 4월 1일 민원은 또다시 대검찰청으로 이송됐다.

 

김은진 후보는 “시간 끌기와 수사 회피로 민원을 계속 미루고 있는 검찰청을 규탄한다”면서 “대검찰청은 다시 경찰로 민원을 미루지 말고 윤석열 총장에 대한 직무유기 민원을 접수할 것”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ㅋㅋㅋ 2020/04/03 [07:19] 수정 | 삭제
  • 세무서는 이럴 때 할 일을 해야 한다. 윤석열 장모가 불법으로 벌어들인 돈을 세금으로 환수해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