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대진연이지?”

김봄 | 기사입력 2020/04/15 [17:35]

“너희, 대진연이지?”

김봄 | 입력 : 2020/04/15 [17:35]

마침내 4월 15일 총선의 날이 왔다.

 

박근혜 탄핵 마무리이자 촛불 2차전이며 한일전이었던 뜨거운 선거였다.

 

저들은 미국 국무부까지 나서서 직접 챙긴 선거였으나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막말들이 쏟아져 나오고 민심이 돌아서면서 망연자실해 했다.

 

한마디로 민심은 박근혜 잔당에 대한 무자비한 심판이었다.

 

이런 민심을 받든 많은 활동이 있었는데 그 중 단연 돋보인 것은 대진연(한국대학생진보연합)의 활동이었다.

 

대진연은 격전지들을 돌며 적폐 후보들에게 아픈 질문을 들이댔으며 선거법을 피해 육성 거리 연설을 펼치고 버스킹(거리 공연)을 여는 등 다양한 형태의 선거운동을 전개했다.

 

오세훈은 ‘120만 원 금품제공’을 질문하는 대진연에 ‘맞서’ 경찰서 앞 1인 시위를 펼쳐 사람들을 웃기는가 하면 김진태는 대진연을 피해 파출소로 도망가기도 했다.

 

하긴 자기들이 상전으로 모시는 해리스 주한 미대사의 집 담벼락도 훌쩍 뛰어넘어 들어가 잘못을 당당히 따져 묻는 대진연이니 겁이 날 만도 하겠다. 

 

오세훈과 나경원은 대진연이 얼마나 신경이 쓰였는지 국회에서 기자회견까지 열었다.

 

그 뒤로 심재철, 민경욱도 어김없이 대진연을 만나게 됐는데, 그들은 다가오는 대학생들에게 “너희, 대진연이지?”부터 물었다.

 

대진연은 그들에게 하나의 공포였던 것이다.

 

그러나 대진연은 국민들에겐 기쁨이었다.

 

지나가던 시민들은 거리 육성 연설을 하는 대학생들을 향해 많은 박수를 보내줬으며 각종 음료와 간식거리를 건넸다.

 

춘천의 한 택시기사는 차창 너머로 간식을 건넸다는데 그건 대학생들을 향한 국민들의 고마움이었을 것이다.

 

한 네티즌은 대진연의 육성 연설 동영상을 공유하면서 “이런 대학생들이 국회의원에 나와야 합니다. 자랑스럽습니다”라고 썼다.

 

이런 국민들에게는 “아~ 너희가 대진연이구나”하는 반가움이 묻어난다.

 

작년 나경원 의원실 점거, 미쓰비시 기습시위, 해리스 미 대사관저 월담 투쟁 등을 벌인 그 대학생들이 바로 이 대학생들이구나 하는 반가움 말이다.

 

국민들은 자신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싸워주는 정치 세력을 사랑한다.

 

위 네티즌의 바람처럼 4년 뒤, 8년 뒤엔 대진연 국회의원들이 대거 나올지 모른다.

 

그렇게 되면 거리에서만이 아니라 국회에서도 거침없는 활동을 펼치는 그들 덕분에 세상은 더욱 진보하게 될 것이다.

 

“너희, 대진연이지?”

 

이 말은 미국과 적폐들에겐 공포의 질문이지만, 우리 국민들에겐 기쁨과 사랑, 뜨거운 믿음의 표현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표치수 2020/04/17 [04:37] 수정 | 삭제
  • 대학생들이 자주통일을 이룩하는데 앞장서기 바랍니다. 어제 남조선의 총선소식을 들었습니다. 리명박근혜 보수세력이 대패했다는 듣던중 반가운 소식입니다. 진보세력이 힘내여 통일을 위한 걸음을 과감히 내딛기 바랍니다.
  • ㅇㅇㅇ 2020/04/16 [07:35] 수정 | 삭제
  • 윗 내용과 관려없는 총선관련 이야기 입니다. 폼페이오가 갑자기 오늘 한국의 진단기 지원에 감사를 표하고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총선을 칭찬했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인데 저는 한호석님은 미국에 주한미군은 불필요하고 주일미군만 있으면 된다고 곧 주한미군이 철수할것이라고 했지만 저는 주한미군은 중국의 주요도시 베이징 상하이 바로 근처에 있어서 미국은 한국 평택기지의 중요성을 크게 보고 있고 오히려 한국 국민과 정부가 나가라고 하면 이라크처럼 안 나갈려고 악을 쓸 것이다.고 했습니다. 저는 이런 관점에서 방위비협상에서 강경한 민주당이 대승하자 혹시 앞으로 발생할지도 모를 한국 내에서 방위비 문제로 주한미군 철수 여론을 차단하기 위해서 한국에 우호적인 발언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한호석 같은 분은 미국이 북한에 하고 있는 역대 가장 강한 제제는 보지 않고 트럼프가 한국에 조금이라도 돈을 더 뜯어내기 위해서 쇼로 하는 철군성 협박에 흥분을 해서 너무 긍정적인 트럼프가 북한을 사랑하고 있다. 미국이 곧 주한미군을 철수시킬 것이다. 한국 정부를 공격해야 한다. 트럼프가 북한에 원하는 방향으로 가게 게속 유도하는 글을 올리시던데 트럼프는 원래 북한에 원하는 방법은 군사적인 방법이었고 이것은 북한의 강한 군사력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요구에 의해서 외교적 방법을 택했고 CVID에서는 한발도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공존하자는 입장이고 보수당들은 북한의 무장해제와 북하 붕괴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저는 문재인 정부가 트럼프 행정부에 영향을 주었고 문재인 정부에 화가 나고 필요 가치가 없다고 판되더라도 연평도 포격과 남한 정부에 대한 원색적인 비난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안 되는걸 비이성적인 방법으로 무리하게 한다고 해결되지 않을 것이고 혹시 한호석님처럼 지금 북한 현상황을 오판하고 트럼프에게 환상을 가지시는 분이 있다면 미국 간접이거나 망상적 친미이기 때문에 멀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