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시작으로 남북 교류협력 이루어지길”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4/27 [17:25]

문 대통령 “코로나19 공동대응을 시작으로 남북 교류협력 이루어지길”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4/27 [17:25]

“코로나19의 위기가 남북 협력에 새로운 기회일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선언 2주년인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은 9.19 남북 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로 이어져 남북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진입시키는 출발점이 되었고, 사상 최초의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밑거름이 되었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판문점선언은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문을 열었지만 그로부터 지난 2년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하게 한 기간이었다”라며 “판문점선언의 실천을 속도 내지 못한 것은 결코 우리의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다”라고 2년의 기간에 대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신뢰와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평화 경제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며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 자신이라는 사실을 우리가 잊지 않는다면 길은 열리게 마련이며 좁은 길도 점차 넓은 길로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공동으로 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 남북 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길 바란다는 희망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철도연결 사업 ▲비무장지대를 국제평화지대로 바꾸기 위한 남북공동 사업 ▲남북공동 유해발굴 사업 ▲이산가족 상봉과 실향민 상호방문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이 함께 코로나 극복과 판문점 선언 이행에 속도를 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하며, 상생 발전하는 평화 번영의 한반도를 열어나가기를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이 날 회의에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과 수석비서관들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doom 2020/05/01 [19:48] 수정 | 삭제
  • 당초부터 북은 정치.군사문제부터 풀어가자..남은 그건 (미국땜에)힘드니 우리끼리 할수있는 교류,문화부터 해나가자..이렇게 남북입장이 다르니...뭐 되기가 쉽지않다. 무엇보다 선해결해야할 정치,군사대결문제를 제쳐놓고 관광,교류?왕래?이산가족? 하자하니...북은 답답... 뭣이 중헌디?
  • 늬주제를 알라 2020/04/28 [16:11] 수정 | 삭제
  • 주제를 알고 좀 나서지그래 ? 북에서는 삶은 소대가리 취급받고있는데 말빨이 먹힐리없고 단지 남쪽 개돼지용 멘트 ㅋㅋㅋ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