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웅 교수, 한겨레신문의 정의당 편향 기사에 일침 가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5/07 [12:01]

김민웅 교수, 한겨레신문의 정의당 편향 기사에 일침 가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5/07 [12:01]

김민웅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가 한겨레신문에 일침을 가했다.

 

김민웅 교수는 7일 자신의 SNS에 ‘한겨레 이러면 안 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한겨레신문이) 민중당의 목소리와 존재를 소멸시키는 의도가 혹 있다면 곤란하다”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한겨레신문이 ‘홀로 선 정의당’이라는 주제로 기획 기사 중에서 “무상급식·아동수당 ‘원조’… 20년 전 ‘진보정책 명성’ 되찾아야”라는 글에서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전국민고용보험’의 저작권자를 민주노동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것이다. 

 

‘전국민고용보험’은 총선 시기에 민중당 지지 연설을 했던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가 언급하면서 화제가 되었다.

 

총선 이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전국민고용보험’ 도입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는 뉴스도 나오고 있다.

 

김 교수는 ‘전국민고용보험’에 대해 “저작권 논란을 벌이자는 것이 아니다. 우리 사회는 이 논의와 공약이 어떻게 출발해서 공약으로 내세워졌는지, 그리고 그 논의의 깊이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라며 밝혔다. 

 

김 교수는 글에서 “(한겨레신문이) 민중당의 목소리와 존재를 소멸시키는 의도가 혹 있다면 곤란하다. 공약으로 내세운 정당을 존중하고 논의에 참여하도록 하고 함께 국민의 권리로 만드는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는가?”라며 한겨레 논조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아래는 김 교수의 글 전문이다.

 

--------------아래-------------------------------

 

한겨레, 이러면 안 된다.

 

"홀로 선 정의당"?

 

진보정당은 정의당만 있는 것이 아니다.

게다가 전국민고용보험은 민중당의 총선공약이었다.

 

그걸 분명하게 말하지 않고

저작권자는 과거 민주노동당이라고 말한다.

당시 전국민고용보험이라는 단어는 존재하지 않았고

어느 정당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없다.

 

민주노동당의 정신이 진화해서

결국 전국민고용보험이 민중당의 총선공약에까지 이르렀다.

 

전국민고용보험제도를 지지하는 정의당도

이 점에 대해서는

일차적으로 그 공을 민중당에게 돌리는 것이 옳다.

정의당이 전국민고용보험제도를

이번 총선에서 공약으로 내세운 것은 아니지 않은가?

 

저작권 논란을 벌이자는 것이 아니다.

우리 사회는 이 논의와 공약이

어떻게 출발해서 공약으로 내세워졌는지, 그리고

그 논의의 깊이도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야 여당과 정부의 전국민고용보험 논의가

어떤 출발점에서 시작되었으며

보수언론의 공세를 각오한 총선공약으로까지 나왔는지 이해하게 된다.

 

민중당의 목소리와 존재를 소멸시키는 의도가

혹 있다면 곤란하다.

공약으로 내세운 정당을 존중하고 논의에 참여하도록 하고

함께 국민의 권리로 만드는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는가?

 

그래야 정직하고 담대한 정치가 가능해진다.

 

전국민고용보험제도의 논의,

환영하다.

그러니 더더욱 다양한 조직이 함께 해

논의의 폭과 깊이를 만들어내는 것이 마땅하지 않은가?

이게 핵심이다.

 

말이 나온 김에 하나 더 하자면,

박근혜 정권의 공안사건으로 묶인 이석기는

왜 아직까지도 석방하지 않는 것인가?

  • 도배방지 이미지

  • doom 2020/05/07 [14:28] 수정 | 삭제
  • 맞습니다. 김민웅 전 뉴욕목사님. 이땅에 똑똑한 젊은이는 감옥에 잡아가두고...북한의 주요정보요원(대외직:외교공사)하다 갑자기 휘까닥?해 한국에 나타난 태영호를 국회의원 시키는 미쳐버린 정신, 미친 정당은 한국의 정치앞날을 시궁창으로 만드는 처사겠지요. 시급히 고쳐져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