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에게 구두친서 "코로나19 방역사업 높이 평가"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5/08 [09:35]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에게 구두친서 "코로나19 방역사업 높이 평가"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5/08 [09:35]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코로나19 방역사업에서 성과를 내는 것과 관련해 구두 친서를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구두 친서를 보낸 구체적인 날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2월 1일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던 때에도 시 주석에게 위문서한과 함께 당 중앙위원회 명의로 중국 공산당에 지원금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는 구두 친서에서 습근평 총서기 동지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내시고 총서기 동지가 중국당과 인민을 영도하여 전대미문의 전염병과의 전쟁에서 확고히 승기를 잡고 전반적 국면을 전략적으로, 전술적으로 관리해나가고 있는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면서 축하하시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서는 중국에서 이룩된 성과에 대하여 우리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습근평 총서기 동지의 현명한 영도 밑에 중국당과 인민이 이미 이룩한 성과들을 공고히 하고 부단히 확대하여 최후승리를 이룩하리라는 확신을 표명하시고 총서기 동지의 건강을 축원하시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은 구두 친서에서 “역사의 온갖 시련과 도전을 이겨내며 굳게 다져진 하고 있다”며 중국공산당의 전체 당원들에게 인사를 보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부자가 되려면 이걸 해야 2020/05/08 [11:19] 수정 | 삭제
  • ▶ 중국과 국경을 두고 있는 조선은 확진자가 한 명도 없고, 그 조선과 붙어있는 한국도 사망자가 256명, 확진자가 10,822명이다. 그런데 태평양 너머 있는 미국의 확진자는 130만 명, 사망자는 7만7천 명을 기록할 예정이다. 이 사망자 수는 미국이 주장하는 발원국의 확진자 수를 곧 초과할 것이다. 즉, 트럼프와 폼페이오는 지네들이 지네들 부모를 만들었다고 주장하는 넘들이다. ▶ 미국의 독감 환자가 코로나19 환자라는 사실을 모든 미국인이 다 알고 있는데 아무도 미국이 코로나19를 전 세계에 전파한 나라라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지금 이야기하면 트럼프와 폼페이오가 전파한 주범이 되므로 발설한 사람은 쥐도 새도 모르게 죽는다. 그러니 뻔히 알고 있어도 모른 척할 수밖에 없다. 이 두 넘은 거의 앵무새 수준으로 매일 조금씩 바꾸며 반복해 말한다. 이걸 조사해 트럼프와 폼페이오가 꺼지고 난 다음에 발표하는 사람은 이 세상의 모든 상을 다 휩쓸 수 있다. 엄청난 부자가 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