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도 코로나19에 안전하지 않아....감염자 발생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5/09 [10:11]

백악관도 코로나19에 안전하지 않아....감염자 발생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5/09 [10:11]

미 백악관이 코로나19로 위협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이하 현지 시각) 코로나19에 감염된 펜스 대통령의 측근이 케이티 밀러 부대통령 대변인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밀러 부대변인의 남편이 스티븐 밀러 백악관 선임 고문이라는 것이다. 

 

미 매체 폴리티코는 밀러 백악관 고문이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와 딸인 재러드 쿠슈너,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 고문과도 수시로 만나는 만큼 백악관 내 감염 우려가 커졌다고 보도했다.

 

또한 백악관 내에서 대통령과 부통령, 그 가족들의 식사, 옷 다림질, 구두 손질 등을 하는 미 해군 소속 군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

 

해당 근무자는 6일 증상을 보여 하루 뒤인 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 등 주요 인사와 직접 접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고 미 NBC 방송이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백악관은 직원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일주일에 1번에서 매일 하는 것으로 바꿨다고 한다.  

 

연이어 백악관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나오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도 감염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백악관 안에서 마스크를 쓰는 사람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애리조나주의 허니웰사의 마스크 생산 공장을 방문했을 때도 마스크를 쓰지 않아 논란이 일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ㅋㅋㅋ 2020/05/09 [15:39] 수정 | 삭제
  • 누가 양키가 비루스로 망해갈 줄 알았겠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