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코로나 정국"

박금란 | 기사입력 2020/05/10 [09:03]

시 "코로나 정국"

박금란 | 입력 : 2020/05/10 [09:03]

코로나 정국

               

-박금란

 

 

자본가 자유주의 몰락의 징조 세계대공항에

코로나가 기승을 부리니

자영업자는 손님이 끊겨 죽을 맛이고

노동자는 일자리를 잃어

내일 아침이 당장 걱정인데

있는 놈들은 숟가락몽뎅이까지 빼앗으려

더 떵떵거리니

우리가 뭉칠 기회인데

 

원망스런 절규가

자신 탓만을 할 수 없고

백지장만한 여유도 없으니

지옥이 따로 없네

우리끼리 싸우면 안 된다 

불화가 얽힌 세상의 근본원인

한 과녁을 제대로 같이 맞추어

쏘아야 한다

우리끼리는 서로 팍팍 밀어주며

사랑을 나누어야 한다

 

코로나로 드러난

우리가 미국보다 낫고

유럽보다 낫다고 하면서도

가진 것 없는 우리는

당장 어려운 살림살이로

네 몸 내 몸 갈라져 우리끼리

강팍한 마음 있으니 이 어쩌랴

 

같이 못살면서도

나보다 쥐꼬리만큼 나은 사람도

꼴 뵈기 싫어하니

살길은 우리끼리 사랑인데

 

미국놈도 물리치고 악질자본가도 심판하고

우리민족끼리 통일도 해야 하는데

이파리 키우며 맑은 공기 뿜어내는

오월의 나뭇잎 일치단결 투쟁처럼

없는 사람끼리 빼앗긴 사람끼리

큰 사랑을 나누자

 

강팍해진 사람은

또 다른 강팍한 사람을 만드니

무기 벼려 싸움을 만들기 전에

주저앉아 자신을 무력하게 하지 말자

이럴 때일수록 우리끼리 사랑을

소중히 하자

 

먼저 한 사람 사랑을 만들면

백배 천배 불어나는 

사랑은 그런 것이니

우리끼리 어렵다고

고인 물로 막혀있지 말고

철철 흘러 큰 사랑을 이루자

 

네 손 내손 진심으로 따뜻이 잡고

힘을 몰아 세상을 바꾸자

없는 것도 서러운데

좁쌀같이 흩어지지 말자

우리끼리 힘을 합쳐

오월나뭇잎처럼 허심탄회하게

세상을 통일로 바꾸자

  • 도배방지 이미지

  • 단결의 선제조건 2020/05/10 [17:45] 수정 | 삭제
  • 이래도 좋고 저래도 관계없는 그런 친목회 모임따위라면 아무렇게나 뭉쳐서 막걸리도 마시고 노래방도 가고 가정사도 도란도란 주절거리며 사이좋게 지낼 수 있다. 그기에 무슨 대단한 불화의 씨앗이 있겠는가? 불화와 알력과 투쟁과 분쟁은 막연한 개념으로 구획지은 적대세력과 아방 사이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사상과 이념, 노선과 전략전술, 조직노선, 현하의 정세분석속에 모두 적대세력과 아방사이의 다양한 모순이 우리들 속에 들어와 있게된다. 그래서 우리측 내부의 자기비판과 조직내 비판과 토론이 중요한 것이다. 인체내부의 자기비판 자기투쟁력이 약하면 외부병균으로부터 건강을 지킬 수 없듯이 자기면역력을 키우는 유일한 길은 자기비판이고 소중한 동지일 수록 동지사랑은 원칙적이고 조직적인 비판이 따라야 한다. 그것이 동지에 대한 사랑이다. 아직 완전히 멀어져갈 친구가 아니라면 더더욱 더 세차게 비판해서 그 동지가 온전한 혁명의 길에서 이탈하지 않고 온전한 인간으로 살수있게 만들어야 한다. 단결과 통일은 어중간한 중간입장에서의 봉합과 유예, 신중을 가장한 우유부단과는 거리가 멀다. 무슨 원칙 무슨 깃발을 중심에 둬야할지는 모른다면 애초부터 비판과 투쟁은 기대난망이다. 지금은 모든 원칙과 깃발이 확정돼 그냥 잘지내기만 하면 되는 시기가 아니라 아주 처음부터 가장 근본적인 원칙과 깃발을 새로 정리해야 할때이다. 그래야 적과 아가 분명해지고 동지와 적의 모습이 분명해진다. 상황은 아주 복잡하고 적과 아의 구분도 대단히 유동적이고 애매모호한 시국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