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함께 살자’ 차별철폐대행진 돌입

‘먹고살자 최저임금’, ‘비정규직 철폐’, ‘열어라 재벌 곳간’,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07:20]

민주노총, ‘함께 살자’ 차별철폐대행진 돌입

‘먹고살자 최저임금’, ‘비정규직 철폐’, ‘열어라 재벌 곳간’,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5/20 [07:20]

▲ 민주노총이 ‘2020 차별철폐대행진’에 나선다. (사진 : 노동과세계)  © 편집국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불안정한 일자리,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더 치명적 타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이 ‘2020 차별철폐대행진에 나선다.

 

민주노총은 매년 최저임금 논의에 앞서 전국 동시다발 차별철폐대행진을 벌여 온 바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고통 받는 노동자들과 함께 대행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19일 오전 11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앞에서 함께살자! 2020년 차별철폐대행진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필요한 대책은 잘못된 경제위기 대책이 확대해 온 비정규직을 없애고, 경제위기 대책으로 특혜를 누려온 재벌에게 적절한 책임을 지게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월부터 4월 사이 일자리에서 밀려난 노동자가 100을 넘겼고 여성노동자, 일용직노동자, 사회서비스노동자, 중소영세 노동자 등 미조직 노동자들에게 집중됐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코로나19가 드러낸 우리 사회의 민낯, 차별과 불평등을 넘어 모든 노동자에게 생계소득 보장 최저임금 쟁취 재벌사내유보금에 과세, 노동자기금 설치 모든 노동자에 노동법 적용, 작은 사업장 노동자 권리보장을 위한 전국적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노동과세계> 보도에 따르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특수고용노동자들은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놓여 있고, 돌봄노동자, 초단시간 노동자들은 일을 하지 못해 생계 위협을 받고 있다이러할 때 비정규직을 정규직화 하고 최저임금을 올리는 등 차별을 없애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 시기 취약 계층 모든 노동자들과 함께 함께 살자, 대한민국을 외치며 전국을 다닐 것이라며 제주에서부터 서울까지 노동자들의 기본적인 생계를 확보하고 보장받기 위한 과정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차별철폐대행진은 오는 525일 제주를 시작으로 62일 경남, 3일 울산, 4일 부산, 8일 충북 등 16개 지역에서 순회 캠페인을 진행한다. 차별철폐대행진은 624일 민주노총 결의대회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 순회투쟁일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는 참가자들. (사진 : 노동과세계)  © 편집국

 

참가자들은 ‘2020년 차별철폐대행진활동이 전국적으로 진행되고, 요구하는 의제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