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미국은 전작권 돌려줄 마음이 없다

주권방송 | 기사입력 2020/06/02 [19:36]

[단상] 미국은 전작권 돌려줄 마음이 없다

주권방송 | 입력 : 2020/06/02 [19:36]

 

권오혁의 단상은 남북, 북미관계와 정치·사회 등 현 정세와 관련한 내용을 주제로 한 주권방송의 영상입니다.

 

[권오혁] 오늘은 전작권 전환을 주제로 말씀드리겠습니다.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이 오는 8월로 예정된 하반기 한미연합훈련 방식을 놓고 이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군은 계획대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검증 형식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미군 측은 연합대비태세 점검이 더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독립국가의 기본중에 기본인 작전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여주는 장면입니다.

 

1. 자주국방이란?

- 주권행사 : 전쟁결정권, 작전권을 행사해야

- 자력 무장화 : 자체의 무기생산능력이 있어야

- 평화지향

 

2. 미국의 용병, 한국 군대

- 친일파들이 대한민국 국군의 뿌리

: 정통성과 군의 사명에서 이미 사대주의가 뿌리깊어 자주국방을 상상할 수도, 능력도 의지도 없다.

- 자력 불가 : 생산, 작전, 운영, 판단을 자체로 하지 못한다. 

- 미국의 동북아 전략 실현 도구

: 반북적대구조, 분단유지 혹은 유사시 북한 점령을 위한 돌격대로

 

3. 밑빠진 독에 물붓기 - 국방예산을 쏟아붓는다고 자주국방이 되는게 아니다.

- 작전권없는 군대에 들어가는 예산은 결국 미국의 수중으로 들어간다.

 

1993년에는 국방부 장관과 군 장성들이 방위산업체와 무기중개상으로부터 수억 원대 뇌물을 받아 줄줄이 재판에 넘겨졌던 ‘율곡사업’ 비리 사건이 터졌다. 감사원 감사 결과, 군 전력 현대화 사업인 율곡사업과 관련해 이종구 전 국방부 장관이 7억8000만 원, 이상훈 전 국방부 장관이 1억5000만 원, 김종휘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1억4500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적발된 인사만 13명이고 수수금액도 22억4200만 원에 달해 충격을 줬다.

 

2011년 12월 김상태 전 공군참모총장이 세계 최대 방산업체인 미국 록히드마틴사에 군사기밀을 넘기다 적발돼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예편 후 무기중개업체를 세운 김 씨는 계약을 맺은 록히드마틴 측에 합동군사전략목표기획서나 국방중기계획 등 2·3급 군사기밀을 넘기고 25억 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2011년 9월에는 방위사업청 출신 장교가 국내 항공사에 재취업한 뒤 군 정보를 빼돌려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일도 있었다.

 

- 국방비는 긴장을 요구한다.

- 남북군사합의도 도로아미타불

 

4. 작전권을 돌려줄 생각이 없는 미국

-차일피일  미루기

-유엔군사령부

 

5. 작전권환수를 선언하라.

- 군의 사명 재정립

: 통일지향형, 국토 수호형 군대로 가야

: 휴전선이 아니라 해양방어선을 구축해야

  • 도배방지 이미지

  • ㅇㅇ아ㅏㅇ 2020/10/15 [16:14] 수정 | 삭제
  • 우리가 가진다고 하면 갖는거다. 미국의 허락이니 검증이니 그건 그냥 미국이 깡패짓고리 하고 있는거고. 우리나라가 미국을 적국으로 규정하면 우리나라 군인들이 과연 미국 지시를 따를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오혁의 단상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