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연 “구속영장은 대학생이 아닌 오세훈에게 청구되어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6/04 [11:04]

대진연 “구속영장은 대학생이 아닌 오세훈에게 청구되어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6/04 [11:04]

▲ 지난 총선 기간에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 낙선운동을 진행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회원들에게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대진연이 4일 오전 서울 동부지방법원 앞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영란 기자

  

▲ 4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는 대학생들     ©김영란 기자

 

  ©김영란 기자

  

“4,000여 명의 국민들이 구속영장 기각하라는 탄원서를 작성해주셨다. 국민들은 우리들의 활동을 지지해주시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윤석열 검찰개혁 반드시 해야 한다. 적폐들의 편에 서서 국민을 죽이고 탄압하는 검찰은 더 이상 존재해서는 안 된다. 검찰이 적폐들의 무기가 되어 날뛰고 있다. 적폐 청산, 검찰 개혁을 해야 이유가 명확해졌다. 당당하게 마지막까지 적폐들과 싸우겠다. (강부희)”

 

“유권자로서, 헌법 제1조에 명시된 주권자의 한사람으로서 선거법을 잘 지키자는 공정선거 캠페인을 진행한 것이 과연 구속영장 청구사안인가 계속 되묻지 않을 수 없다. 그리고 이렇게까지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국민들에 대한 도전이라고 생각한다. 선거법을 지키며 정당한 선거운동을 하려고 한 대진연에 대해서는 무더기 소환장을 발부하고 이렇게 무리한 구속영장 발부까지 하고 있지만 정작 이 자리에 서야 할 범법행위 당사자들은 아무런 조치도 없이 저들이 말하는 자연인으로 살아가고 있다. 구속영장이 청구되어야 할 사람은 맨몸으로, 정당한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한 우리들이 아니라 선거법을 위반한 오세훈을 비롯한 정치인들이다. (유선민)” 

 

“우리의 선거운동이 정당했기에 적폐들이 탄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대진연은 적폐들의 탄압에 무너지지 않는다. 적폐 청산이 될 때까지 국민의 편에 서서 더 뜨겁게 투쟁하겠다. (최수진)”

 

4일 서울 동부지방법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는 대학생들의 말이다.

 

지난 총선 기간에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 낙선운동을 진행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 소속 회원들에게 검찰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대진연이 4일 오전 서울 동부지방법원 앞에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영란 기자

 

기자회견에서 황석훈 대진연 회원은 “정당한 낙선운동에 대한 무리한 구석영장 청구는 선거에서 져서 분풀이하는 걸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오세훈 낙선운동은 정당한 선거운동이었다. 선관위에 문구를 물어보고 정했으며 경찰들이 제지하는 것은 하지 않았다. 엄연히 법테두리 안에서 진행되었던 낙선운동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유권자에게 120만 원 금품을 제공한 오세훈과 오세훈 낙선운동을 한 대학생 중 누구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되어야 하는지 제대로 판단하라”라고 검경의 행태를 지적했다. 

 

김재영 경인대진연 대표는 “무소불위 검찰의 권력을 지키기 위해, 적폐 세력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눈이 뒤집혀 미친 칼춤을 추고 있는 윤석열 총장은 이제 법도 정의도 원칙도 없는 듯 하다. 황교안의 계엄문건과 개인비리 나경원의 자녀 입학비리, 오세훈 스스로도 인정한 금품살포행위는 애써 외면하면서도 서울시 공무원 유우성 씨를 간첩으로 만들기 위해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에게는 무혐의라고 면죄부를 남발하면서 정당한 선거운동을 한 대학생들은 기어코 구속하겠다고 영장을 청구했다. 윤석열 검찰의 계획은 뻔하다. 대진연 학생들을 구속하고 적폐 청산에 앞장선 대진연을 밟아 자기 명줄을 조금이라도 더 늘리겠다는 것이다”라며 검찰의 의도에 대해 지적했다.

 

성채린 대진연 회원은 “우리는 선관위에 자문해 합법적인 방법으로 낙선운동을 진행했다. 1인 시위 피켓의 모든 문구는 사전에 선관위와 합의하여 정하였고 앰프를 쓰지 말라고 하기에 생목으로 거리에서 연설했다. 어느 구석에서도 선거법에 위배되는 행위는 단연코 없다”라며 낙선운동이 합법적인 범위에서 이뤄졌음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미래통합당은 총선에서 참패했지만, 여전히 검찰과의 적폐 카르텔은 건재하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 미래통합당 청산은 전 국민적인 염원이었다. 그리고 이번 총선 결과는 그것을 똑똑히 증명하였다. 그런데도 선거법 위반 혐의를 뒤집어씌우며 무리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민심도 정의도 저버리는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대학생 정치 탄압 검찰을 규탄한다!”, “검찰의 무리한 구속영장 청구를 규탄한다!”, “오세훈 낙선운동 탄압한 검경을 규탄한다!”, “검찰은 무리한 구속 수사 중단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강부희, 류선민, 최수진 학생은 오전 10시 30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은 뒤, 광진경찰서에 유치된다.

 

한편, 대진연은 3명 학생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서울 동부지방법원과 광진경찰서 일대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