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순·미선평화공원 시민의 힘으로 완공돼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6/14 [15:22]

효순·미선평화공원 시민의 힘으로 완공돼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6/14 [15:22]

▲ 효순·미선평화공원에 사건 경과와 의미를 알리는 벽도 조성되었다. [사진제공-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 김영란 기자

 

▲ 효순·미선평화공원 제막식 [사진제공-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김영란 기자

 

2002년 6월 13일 미군장갑차에 의해 신효순, 심미선 2명의 중학생이 무참히 희생당했다. 

 

18년이 지난 후 신효순, 심미선 학생이 희생당한 사고 현장에 효순·미선평화공원(이하 효순·미선평화공원)이 조성되었다. 평화공원은 미군에게 희생된 피해자를 위한, 최초의 민간의 힘으로 조성된 공원이다.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이하 공원조성위)는 13일 보도자료에서 이번 평화공원 완공은 “두 여중생을 잊지 않고 평등한 한미관계와 자주평화를 염원하는 시민들의 힘으로 이루어낸 성과”라고 밝혔다. 

 

공원조성위는 “평화공원은 꽃다운 나이에 숨진 두 여중생의 넋이 영원히 안식하고 자주‧평화‧통일의 꽃으로 다시 피어나기를 바라는 시민들의 마음을 오롯이 담았다. 평화공원에는 사고 당시 손을 잡고 걸어가던 두 여중생을 묘사한 실루엣 조형물을 제작하여 공원 명칭 조형물과 함께 세웠다. 또한 사건 경과와 의미를 알리는 벽도 조성되었으며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소파개정, 부시사과의 촛불을 높이 들었던 모습을 묘사한 촛불의 벽화가 그려졌다”라고 밝혔다. 

 

13일 오전 11시에 ‘효순·미선평화공원 완공식 및 고 신효순 심미선 18주기 추모제’가 진행되었다. 

 

추모제에는 효순양 부친 신현수 등 유족, 평화공원조성위 조성위원들과 시민단체 회원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조학수 양주시 부시장 등 모두 120여 명이 참가했다. 

 

추모제에서 각계 인사들의 발언들이 있었다.

 

“공원을 만들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 된다. (신현수, 고 신효순 양 아버지)”

 

▲ 사고현장에서 묵념 후 영정을 들고 평화공원으로 이동하는 참가자들 {사진제공-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 김영란 기자

▲ 효순미선 시민추모비 앞에 헌화하는 시민들 [사진제공-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 김영란 기자

 

▲ 신효순 양 아버지 신현수 선생의 유족인사 [사진제공-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 김영란 기자

 

▲ 두 여중생의 넋을 기리는 살풀이 춤. 효순양의 아버지 신현수선생에게 국화를 건네는 모습 [사진제공-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  © 김영란 기자

 

“18년 전 억울하게 희생된 두 여중생의 넋이 안식하고 미군 범죄로 희생된 분을 기리는 최초의 평화공원으로서 의미가 크다. (평화공원조성위원회 권정호 변호사)”

 

“이곳을 살아있는 역사교육의 현장, 평화교육의 장으로 만드는 데 전교조 선생님들이 최선을 다하겠다. (전교조 권정오 위원장)”

 

"효순미선 촛불이 있었기에 오늘의 촛불정부가 탄생할 수 있었다. 국민들의 뜻이 모인 이 평화공원을 통해 효순 미선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고 국민들의 마음속에 살아나서 우리 조국이 평화통일이 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불평등한 한미소파는 개정되지 않았다.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평등한 한미관계로 바꾸기 위한 숙제가 남아 있다. 평화공원 완공하는 오늘이 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 경기도는 효순미선 평화공원을 찾는 청소년과 많은 국민들의 안전과 쾌적한 공원 환경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약속한다.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추모제는 평화공원 조성에 애써주신 분들에게 감사패 전달, 청년 노래공연, 효순미선의 넋을 기리는 살풀이 공연 등으로 진행되었다.

 

추모제는 유족을 비롯한 모든 참가자가 나와 “미선아 효순아, 자주 평화 통일의 꿈으로 다시 피어나라”를 외치며 평화공원 제막식을 한 뒤에 끝났다.

 

아래는 효순·미선평화공원 조성 경과보고이다. 

 

-----------------아래------------------------------

 

● 사고 후 사고 현장에 유족의 요구로 미군 추모비가 세워짐. 그러나 이 추모비는  두 여중생의 죽음을 “불의의 사고”라고 적고 있어 주한미군이 자신들의 잘못과 책임을 인정하고 있지 않음.  

● 이에 두 여중생을 기리기 위해 사고현장을 찾은 시민들 속에서 기만적인 미군 추모비를 걷어내고 우리의 손으로 직접 추모비를 건립하자는 주장이 제기됨. 

● 2008년 6월 13일 : 시민들의 뜻을 모아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이 추모비 건립과  평화공원 조성 의지 밝힘. 

● 2010년 미선·효순 추모비건립위원회 결성. 2012년(10주기)에 추모비 ‘소녀의 꿈’을 제작함. 하지만 관련 지자체들이 추모비를 세울 공간을 내주지 않아 그 동안 추모비는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교육원(서울시 서대문구) 마당에 세워 두었으며, 매년 추모제 때마다 트럭으로 사고현장으로 실어 옴. 

● 2017년 6월 13일 : 사고현장 바로 위에 추모비를 안치할 평화공원 부지 매입 계약. 

● 2017년 9월 27일 : 평화공원 부지 매입 완료. 

● 2018년 1월 19일 : 미선·효순 추모비건립위원회를 효순·미선평화공원조성위원회(평화공원 조성위원회)로 명칭 변경.  

● 평화공원 조성위원회는 사고현장에 시민 추모비를 세우기 위해 주한 미 대사와 주한미군사령관에게 미군 추모비를 이전할 것을 수차례 요구. 미 대사관은 “미군 추모비에 대한 철거, 이동은 한국 정부와 부지 소유자들이 결정할 문제”라며 미군 추모비 이전 책임을 회피함. 이에 유족의 뜻에 따라 미군 추모비를 공원부지 한편으로 이전하게 됨. 

● 2020년 6월 13일 : 마침내 시민들의 마음을 모아 두 소녀가 영원히 안식할 평화공원을 완공. (제공 평화공원조성위원회)

 

  • 도배방지 이미지

  • ㅇㅇㅇ 2020/06/15 [08:22] 수정 | 삭제
  • 21세기민족일보 닥터스테판 이라는 유튜브 한호석님과 친미 친북님들의 생각 같아서 제 개인적인 생각을 올립니다. /트럼프 오바마와 달리 북한과 협상 중이고 역사적으로 미국 민주당은 전쟁을 일으켰고 공화당은 전쟁을 종식 시키고 평화를 만들었다. 북미전쟁은 핵전쟁이기 때문에 트럼프는 전쟁은 불가능하고 곧 북한을 방북할 것이다./

    라는 내용이고 한호석님을 비롯한 많은 친미 친북님들이 가지고 있는 생각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남한의 인도적 대북지원도 막고 있는 트럼프가 어느날 갑자기 360도 돌변해서 북한을 방북해서 북한이 원하는 협상을 맺는다? 대선 때문에? 저는 트럼프의 중국 이란 베네수엘라 대외강경책을 보면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생각하고 트럼프는 클린턴의 제네바 협정에 대해서 미국이 진 것이고 북한이 미국을 사기로 이용했다고 자주 말한걸 보면 트럼프가 미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호석님은 트럼프가 볼튼 짜르고 내 놓은 새로은 제안을 좋게 보시던데 미국은 영변과 원심분리기와 미사일 생산 시설의 폐기를 대가로 북한의 어업과 광물 수출을 1~2년 허용하겠다고 했습니다. 과거 노무현 정부때 6자회담을 통한 북미 핵협상이 깨진건 미국이 이라크 처럼 북한의 모든 곳을 다 찾아보겠다고 하여 깨진것입니다. 미국은 북한의 원심분리기와 미사일 생산시설을 찾는다는 명분으로 다시 북한 모든 곳을 찾아보겠다고 할수 있고 그에 대한 대가로 북한의 자원 수출을 1년 정도 허용해주겠다는 것입니다. 이건 아주 조그만 한시적인 북한 자원수출 허용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생산 능력을 폐기시키겠다는 것이고 이건 CVID를 위한 것입니다. 트럼프 정부는 북한이 그런 선택을 하게 지금도 최대의 경제 제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트럼프가 볼튼 때문에 못 했다. 미국 의회 때문에 못 했다. 고 하지만 미국 의회의 정부 비판은 당연한 것입니다. 제네바 협정과 협정에 따른 북한 보상에도 미국 공화당은 클린턴을 방해했고 오바마의 이란과 핵협정을 공화당은 이스라엘 총리를 미국 의회로 불러 이란 핵협정에 반대하는 연설을 시켜서 오바마의 이란핵 협정을 파탄낼려고 했습니다. 친미주의 친북님들은 트럼프의 의지가 없어서 합의하지 못한걸 볼튼 때문에 미국 민주당 의회 때문이라고 트럼프를 변호하지 말고 별 가능성 없는 황당한 생각을 곧 이루어진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