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진보당으로 당명 바꾸고 김재연 상임대표 선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6/20 [23:01]

민중당, 진보당으로 당명 바꾸고 김재연 상임대표 선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6/20 [23:01]

민중당이 당원들의 투표로 당명을 진보당으로 개정했다. 

 

민중당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3기 전국 동시 당직 선거를 진행했다.

 

당직 선거 투표율은 61.1%에 달했다. 

 

선거결과 김재연 상임대표 후보, 김근래 일반공동대표, 조용신 일반공동대표, 윤희숙 일반공동대표, 김기완 노동자민중당 대표, 안주용 농민민중당 대표, 이경민 빈민민중당 대표, 송명숙 청년민중당 대표가 차기 지도부로 선출됐다.

 

당직 선거와 동시에 진행된 ‘진보당’으로 당명개정 투표도 88.3% 찬성으로 통과됐다.

 

새로 선임된 김재연 상임대표는 "변화와 혁신, 단결을 통해 수권정당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당원들의 뜨거운 의지를 확인했다"라며 당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새 시대를 여는 대안정당,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진보 집권의 새날을 열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