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전체 주민 의사를 반영한 대남 삐라 살포, 어떤 합의에도 구속되지 않아”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6/23 [16:44]

북 “전체 주민 의사를 반영한 대남 삐라 살포, 어떤 합의에도 구속되지 않아”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6/23 [16:44]

북이 대남 삐라 살포는 전체 주민의 의사와 계획대로 준비되고 있음을 다시 밝혔다.

 

지난 22일 북의 조선중앙통신사는 보도에서 우리의 대적삐라살포투쟁계획은 막을 수 없는 전 인민적, 전 사회적 분노의 분출이다.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는 곧 법이고 실천이며 민심의 격류는 그 무엇으로도 막을 수 없다라고 밝힌 바 있다.

 

북의 노동신문이 23일 정세론 해설 북남관계 파괴자들의 뻔뻔스러운 추태에서 이를 재차 강조했다.

 

신문은 통일부가 북의 대남 삐라 살포 계획에 대해 남북 합의 위반이라고 언급한 것과 민주당이 북에 이성적인 대응을 하라고 밝힌 데 대해 도적이 매를 드는 철면피한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계속해 신문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었을 때도 남측이 보인 반응을 언급하며 잡소리라고 짚었다.

 

신문은 사태가 오늘처럼 험악해진 것이 누구 때문인가. 족제비도 낯짝이 있다는데 그따위 터무니없는 생억지를 부릴 때 뒤가 켕기지 않던가라며 남측에 반문했다.

 

신문은 남측이 해서는 안 될 짓을 셀 수도 없이 해놓고 오히려 북에 합의 위반을 운운하고 있는 것은 파렴치하다며 합의 위반에 대하여 논할 것 같으면 문재인 정부는 입이 열 개라도 말할 자격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북남합의는 사상과 제도, 이념과 신앙의 차이를 초월하여 이루어낸 민족공동의 결과물로서 반드시 지켜지고 실현되어야 한다라며 그 누구도 민족 앞에 서약한 북남합의들을 제멋대로 어길 권리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문재인 정부가 북을 향한 전쟁훈련을 포함해 적대 행위를 공공연히 해왔고 대북 전단 살포를 묵인하는 등 남북 합의들을 체계적으로 위반, 파기했으며 이런 행태는 앞에서는 웃고 돌아앉아서는 칼을 가는 대결흉심의 직접적 반영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신문은 문재인 정부가 대북 전단 살포를 방치한 것은 남북 합의들을 지키려는 의지가 전혀 없었던 것이라고 짚었다.

 

계속해 신문은 세계와 민족 앞에 약속한 역사적인 선언들을 파기하고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를 휴지장으로 만들어버린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묵인한 것은 남북관계를 깨뜨리려고 마음먹고 덤벼든 망동이며 북에 대한 도전이고 선전포고와 같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런 자들에게는 추호의 양보나 자비도 있을 수 없고 그 죄악의 대가를 깨끗이 받아내야 한다는 것이 모두의 공통된 인식으로 우리 전체 인민의 의사에 따라 계획되고 있는 대남보복삐라살포투쟁이 그 어떤 합의나 원칙에 구애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