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대성제약공장 "안약생산공정 확립...7종 안약 생산"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7/03 [14:08]

북 대성제약공장 "안약생산공정 확립...7종 안약 생산"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7/03 [14:08]

북 대성제약공장에서 자체 기술로 안약생산공정을 확립하고, 다양한 안약을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 매체 메아리는 3일 “현재 공장에서는 인민들의 건강증진에 적극 이바지할 수 있는 5%염화나트륨방울눈약, 유산아연방울눈약, 노르플록사신방울눈약 등 7종의 눈약을 생산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안약생산공정 확립 과정에 대해서 “공장의 일꾼들은 설비 제작에 필요한 부분품과 부속품들을 구체적으로 타산한 데 기초하여 해당 단위와의 연계 밑에 자재를 우선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세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술자들은 증류수기, 교반기, 고압김소독기 등 설비설계를 짧은 기간에 완성하여 설비 제작에 들어갈 수 있는 전망을 열어놓았다”라고 덧붙였다.

 

매체는 “이들의 힘찬 투쟁으로 눈약생산공정은 짧은 기간에 확립되었으며 눈약 생산의 첫 동음이 온 공장에 울려 퍼졌다”라고 평가했다.

 

매체에서 언급한 ‘5%염화나트륨방울눈약’은 각막 부종을 줄이기 위한 안약으로 보인다.

 

서울아산병원 전문의에 따르면 시력이 떨어지는 느낌이 들거나 빛을 볼 때 달무리와 같이 빛 번짐이 보이면 각막 부종을 의심해봐야 하는데, 부종을 줄이기 위해 5% 염화나트륨 안약과 스테로이드 안약을 사용할 수 있다.

 

각막 부종은 눈의 창문 역할을 하는 조직인 각막의 수분량이 어떤 원인에 의해 증가한 상태를 의미한다. 각막 내피세포의 기능 장애 및 수량 감소로 인해 각막 부종이 발생한다. 또한 눈 관련 수술이나 염증, 안구 외상, 각막의 산소 결핍 때문에 발생하기도 한다. 콘택트렌즈를 장시간 착용하거나 착용한 채 잠을 자는 것은 각막의 산소가 결핍되는 주요 원인이다. 특히 콘택트렌즈를 너무 꽉 끼도록 착용하거나 장시간 착용할 경우 발생한다.

 

이외에도 안약의 종류에는 안구건조증에 사용하는 인공누액, 알레르기성 결막염에 사용하는 항히스타민제 안약, 염증 완화하는데 효과가 있는 스테로이드 안약 등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ㅇㅇㅇ 2020/07/06 [09:03] 수정 | 삭제
  • 저는 남한이 개별관광을 한다는 약속을 하면 남북협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요. 쉽게 할수 있는 남북 협력으로 마스크와 휴대용 손 소독제를 코로나 억제를 위해서 하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코로나는 전염력이 굉장히 강하고 방역에 소홀히 하면 북한에 큰 타격을 줄수 있다고 생각하고요. 외출시에 꼭 마스크와 휴대용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걸로 코로나를 억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남한의 개별관광은 코로나 시대라도 남한 개별관광객의 자격을 코로나 증상이 없을것, 남한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가 없다는걸 인증 할것, 마스크를 꼭 해야 할 것, 휴대용 손 소독제를 가지고 와야 할 것. 으로 코로나 시대에 얼마든지 남한 개별관광을 시행해 나갈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바로알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