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전쟁터"

황선 | 기사입력 2020/07/29 [13:48]

시 "전쟁터"

황선 | 입력 : 2020/07/29 [13:48]

전쟁터

 

-황선

 

전쟁이 

달리 전쟁이 아니다. 

 

옥수수밭 사이로 총탄이 날고

하늘에서 네이팜탄 파편이 우박처럼 쏟아져 

안방으로 포탄이 떨어져야만

전쟁이 아니다. 

 

급여 끊긴지 오래인 숱한 프리랜서와

울며 겨자먹기로 명함을 판 

흔한 사장님들,

넘치는 바이러스와 폭우 속

씨 마른 일자리를 찾느라

새벽 인력시장을 서성이는 그림자들.

 

국민들 재난지원금은 태부족인데

천조국 재고품

전투기는 사들여야 하고,

운동장이 그리운 아이들은 묶어두어도

천조국의 젊은 실업자들은 주한미군이라는 이름으로

평택으로 해운대로 이태원으로 

바이러스처럼 자유로운 곳.

 

해 마다 

어벤져스 시리즈 

한반도 배경 삼아 스릴 넘치게 

찍고싶어 안달하는 곳.

천조국의 헛기침에

똥별들 

한미동맹 한미동맹 

바람 빠진 주기도문

허풍처럼 내뱉으며 개 폼 잡는 곳. 

그곳이 화선이다. 

 

제 집 안방 내주고 능욕을 당하면서도

그게 치욕인 줄 모르는

가장 부끄러운 전쟁터.

70년 세월 내일 전쟁이 터져도 이상할 것이 없는

이 상태가 바로 전쟁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한국인 2020/07/29 [20:43] 수정 | 삭제
  • 놀라운 전쟁 묘사!...놀라운 지혜와 예지! 높이 평가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