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민주당에 보내는 국민의 준엄한 경고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3:13]

[논평] 민주당에 보내는 국민의 준엄한 경고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8/13 [13:13]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이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을 역전했다. 통합당 등 보수계열 정당이 민주당 계열 정당 지지도를 앞선 건 박근혜 탄핵 국면 이후 처음이다. 그리고 미래통합당 창당 이후 처음이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실시한 8월 2주차(10일~12일) 주중 잠정 집계 결과 통합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1.9%포인트 상승한 36.5%를 기록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1.7%포인트 내린 33.4%였다. 두 당의 지지도 격차는 3.1%포인트다.

 

여론조사 기관에서는 ‘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 미래통합당의 이른바 좌클릭 노선’이 이런 결과를 낳았다고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미래통합당이 잘해서라기보다 민주당이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는 것에 대한 국민의 반향이다. 

 

지난 4.15 총선에서 국민들은 미래통합당을 심판하고 민주당에 절대적인 힘을 주었다. 

 

국민이 민주당에 180석 가까운 압도적 의석을 만들어준 이유는 국민의 요구이자 시대적 과제인 적폐 청산과 사회대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라는 의미였다. 

 

하지만 민주당의 모습은 어떠했는가. 

 

21대 국회는 첫 시작부터 적폐 청산을 바라는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고 최악의 늦장 개원을 했다. 21대 국회 처음부터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에 끌려다니며 20대 국회처럼 식물국회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모습에 국민은 민주당에 실망을 느낀 반면, 적폐 세력들은 총선 대참패의 분위기를 추스르며 미래통합당으로 결집을 이루기 시작했다. 

 

민주당은 국민의 힘으로 탄생한 공수처 설치도 7월 15일, 시한을 넘기고 말았다. 물론 공수처 설치 법 자체가 처음부터 문제를 갖고 있었다. 야당이 응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한계가 있는 법이다. 그리고 미래통합당이 공수처 설치에 응할 리 없다는 것은 누구나 예견할 수 있는 일이었다. 

 

이런 조건이라면 민주당은 총선 이후에 공수처 설치를 할 수 있는 대책을 세웠어야 한다. 

 

하지만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에 협조해달라며 결국 설치 시한을 넘기고 말았다.미래통합당은 총선 공약이 공수처 설치 폐기였다. 미래통합당은 앞으로도 공수처 설치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다.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이 공수처 설치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것을 기본에 놓고 공수처 설치를 위한 ‘공수처 모법’까지도 개정하는 과감성이 필요하다. 

 

민주당은 180석에 가까운 의석수가 아까울 정도로 아무것도 안 하고 있으며 국민들의 실망은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여론 조사 결과에서 나타난 민심의 경고를 정확히 바라봐야 한다.

 

민주당은 협조를 구해야 할 세력은 미래통합당이 아니라, 국민들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를 망각하고 민주당은 미래통합당과 국회에서 점잖게 앉아서 차 마시며 환담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국민들은 등을 돌린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민주당은 땅을 치고 후회하기 전에 정신 차리고 국민의 요구인 적폐 청산에 나서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 ㅉㅉ 2020/08/14 [21:19] 수정 | 삭제
  • 여전히 민주당 바라기만 하고있는 자주파의 전혀 '비자주적'인 작태가 쇄신되지 않는한, 진짜로 땅을 치고 후회할 자들은 민주당이 아니라 바로 통일운동을 망친 기회주의 노선의 추종자들이 될 것이다..
  • ㅇㅇ 2020/08/14 [11:07] 수정 | 삭제
  • 180석 갖고도 답답한 민주당이 원망스럽긴 하다만 놀라운 사실은 미통당이 100석 가량 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을 위한 일을 아무것도 하지않는데 그것들을 뽑아주는 국민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가. 또 아무리 여론 조사의 신뢰성이 의심되긴하지만 미통당이 1등하는게 이게 나라냐? 사람만도 못한것들을 저렇게나 많이 지지한다고? 하기야 욕망에 눈이 멀면 이명박근혜도 뽑는게 우리 국민들이니 당연한 거다. 우리나라는 참 답이 없다.
  • 자민통 2020/08/13 [21:04] 수정 | 삭제
  • 잘 읽었습니다. 180석이 아니라 280석인들 뭔가 스스로 할 수 있겠습니까? 대다수가 미국 눈치를 보는 사대주의 족속들인데... 어불성설입니다. 혹자는 그러겠지요. 그러면 대안이 있나? 민주당이 싫다면 미래통합당을 찍으란 소린가하고 말하겠지요. 아래 ㅋㅋㅋ 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시대적인 변화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과거에 민주당 계열은 수구보수당보다 약간 더 나은 정도로서 범민주 계열의 입장에서 일개 부분이었을 뿐입니다. 그런데 현재는 범민주 계열은 해체되고 오그라들고를 반복했고, 민주당이 그 영역을 꿰찬 모습입니다. 절대다수 국민인 노동자 농민을 대변하던 조직은 (눈에 보이기로는) 그 힘을 잃었고 그 자리에 민주당이 있다는 것이지요. 현장 또는 거리의 목소리는 정보 시스템을 독점한 자들의 잡스런 여론에 묻히기 바쁘고 급기야 주체세력이 '진보'의 탈을 쓴 민주당만 목이 빠져라 쳐다만 봅니다. 이를 대변하는 기가막힌 구절이 떠오릅니다. '우리 이니 마음대로 해'... 이 얼마나 요상스럽고 해괴하며 힘빠지는 말인지? 뭔가 해주기를 바라며 본인의 거대한 잠재력을 믿지 못하는 사람들... 이들이 깨우치며 일어서는 것이 곧 대안이 아닐까요? 주체가 객체로 머뭇거리는 한 답이 없겠지요.

    마지막 문구
    '민주당은 땅을 치고 후회하기 전에 정신 차리고 국민의 요구인 적폐 청산에 나서야 한다.'

    '민주당에 의지하지 말고 국민들이여 궐기하라'로 바꾸고 싶습니다.
  • ㅋㅋㅋ 2020/08/13 [20:22] 수정 | 삭제
  • 민주당은 미통당과 같은 뿌리에서 나옴. 민주당은 보안법철폐의지도 없고 공수처 설치할 의지도 없음. 이번에 경상도가 미통당의 잔명을 유지 시켜주는 바람에 개혁은 나가리 되었음. 민주당 대안 세력을 시급히 키워야 함.
  • 김민성 2020/08/13 [17:19] 수정 | 삭제
  • 저도 민주당에 실망하고 있고 지지율이 하락하는 건 사실입니다.
    그런데,통합당 지지율이 민주당 추월했다는 건 새빨간 거짓말입니다.
    민주당을 지지했던 사람들이 실망한 건 사실이지만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통합당으로 돌아 서지는 않습니다.
    역대 선거에서 100% 틀렸던 여론조사를 자주시보에서도 믿는다는 건 정말 대실망입니다.
    고작 1000명,2000명 조사하고 응당율도 5%도 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니 답변거부가 95%인 조사를 믿으라구요?
    어불성설 입니다.
    본인 인증도 안되고 나이,성별,지역 다 속일 수있습니다.
    여론조사라는 말부터가 잘못됐습니다.
    이건 그냥 참고용 표본조사일 뿐입니다.
    여론조사라는 건 기더기들이 국민들 의견이 이러하니 따라가라 하고 조작하는 여론조작입니다.
    기사를 쓰려거든 여론조사의 실체를 규명하는 기사를 쓰시오.
    이 것도 국민의 명령입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