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이란 제재 복원’ 미국 요구 거부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8/26 [09:57]

유엔 안보리, ‘이란 제재 복원’ 미국 요구 거부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08/26 [09:57]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하자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했다.

 

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디안 트리안샤 드자니 유엔 주재 대사는 25일(현지시간)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 요구에 대해 안보리 차원의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정부는 이란의 무기금수 조치 무기한 연장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지만 부결되자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위반했다며 이란 제재 복원을 공식 요구했다.

 

드자니 대사는 이란 제재 복원에 대해 안보리 이사국 대부분이 반대 입장을 천명한 상황에서  추가적인 행동을 취할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요구에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도미니카공화국을 제외하고는 찬성한 국가는 없었다.

 

중국과 러시아는 물론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도 미국의 요구에 반기를 들었다. 베트남, 니제르,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네시아, 에스토니아, 튀니지도 반대했다. 

 

다음달 순회의장국이 되는 니제르도 미국의 요구에 반대 입장을 천명했기 때문에 안보리가 향후 입장을 바꿀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안보리 결정에 대해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안보리 결정을 비난했다.  

 

크래프트 대사는 “미국은 절대 세계에서 가장 큰 테러지원국이 자유롭게 탱크와 미사일 등 재래식 무기를 거래하고, 핵무기를 보유하도록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럽연합(EU)은 9월 1일 미국을 제외한 이란핵합의 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한다고 공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