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수해복구 첫 마을 현지지도 ‘집들이하는 모습 보고 싶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08:36]

김정은 위원장, 수해복구 첫 마을 현지지도 ‘집들이하는 모습 보고 싶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9/15 [08:36]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가장 먼저 수해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현지지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가장 먼저 수해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찾아 수해복구를 한 인민군 군인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정은 동지께서 폭우와 강풍 피해를 복구해 새로 일떠세운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를 현지지도했다"라고 보도했다.

 

강북리는 지난달 폭우와 태풍 '바비'의 영향권에 들었으며, 김정은 위원장의 명령으로 인민군이 급파돼 복구 작업이 가장 먼저 마무리된 지역이다.

 

통신은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강북리가 이번 폭우와 강풍에 의하여 큰 피해를 입은데다가 해마다 자연재해를 받고 있지만, 살림집과 공공건물들을 제대로 보수하지 못하여 위험한 상태에 있는 실태를 료해(파악)하시고 즉시 인민군부대들에 리 소재지의 건물들을 전부 철거하고 새로 건설하여 리의 면모를 일신시킬 데 대한 전투명령을 주시였다”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동지의 믿음의 명령을 받아 안고 피해지역으로 달려 나온 인민군 부대 장병들은 우리 당의 숭고한 인민관, 인민대중제일주의사상을 피 끓는 심장마다에 새겨 안고 낮과 밤이 따로 없는 충성의 백열전을 벌려 금천군 강북리 소재지를 번듯하게 새로 일떠세우고 당중앙에 자연재해복구 전선에서의 첫 승전소식을 올리는 자랑찬 성과를 이룩하였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마을을 바라보면서 “지난날 낙후성에 피해까지 겹쳐 보기에도 처참하기 그지없던 농촌 마을을 이렇게 짧은 기간 동안 흔적도 없이 털어버릴 수도 있는가, 마치 다른 세상을 보는 것만 같다”라며 “우리 당의 원대한 농촌건설구상, 지방건설 방침이 우리 군인들의 애국적 헌신과 투쟁에 의하여 또 하나 가장 정확히 집행되는 성과가 이룩되었다”라고 커다란 만족을 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수해복구를 한 인민군대를 높이 평가하며 감사를 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최근 나라의 여러 지역에 전개된 재해복구 전선마다에 주력으로 나선 우리 군인들이 발휘하고 있는 영웅적인 투쟁소식을 매일과 같이 접할 때마다 전체 인민군 장병들이 지니고 있는 진할 줄 모르는 무한대한 정신력과 열렬한 애국심, 당과 인민에 대한 끝없는 충효심을 가슴 뜨겁게 느끼며 그들의 헌신과 고생 앞에 머리가 숙어졌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은 “인민군대는 이 땅의 모든 기적의 창조자들”이라며 “인민군대의 진정한 위력은 병력의 수나 총포탄의 위력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처럼 자기 국가와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과 자기 당과 혁명 위업에 대한 굳은 믿음을 간직한 사랑과 믿음의 정신적 힘을 지닌데 있다. 나라와 인민, 자기 당과 혁명위업에 이렇듯 충직한 강한 혁명군대를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 당과 국가의 자랑 중 제일 큰 자랑이고 김정은이 지니고 있는 가장 큰 복”이라고 말했다. 

 

 

▲ 수해복구를 끝낸 황해북도 금천군 강북리의 새 집  

 

▲ 마을전경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은 동행한 당과 정부의 간부들과 함께 농촌건설에서 당이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나갈 방향에 대하여 토의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방건설, 특히 농촌건설의 전망목표를 보다 현실성 있게 계획적으로 세워야 한다”라며 “농촌의 문명한 발전을 가속화하여 계속 그 면모를 일신시켜나가며 우리의 농촌을 현대적 기술을 가진 부유하고 문화적인 사회주의농촌으로 전변시키기 위한 책임적이고도 중요한 사업에 국가적인 지원을 대폭 증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구상하시던 원대한 사회주의농촌 건설강령을 하루빨리 완수하기 위한 우리 당의 현시기 당면과업과 전망목표에 대한 보다 진지한 연구와 대책이 절박하다, 우리 당대회가 이 중대한 문제에 정확한 해답을 줄 것”이라고 말해 내년에 열릴 당 8차 대회에서 사회주의농촌 건설 문제가 다뤄질 것임을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수해복구 피해를 가시고 새롭게 일떠 선 강북리의 모습에 주민들과 농장원들이 좋아한다는 소식에 기뻐하면서 “그들이 좋다고 한다면 분명 우리 당이 잘한 일”이라며 다시 한번 인민군 군인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황해북도도당위원장에게 주민들을 빨리 새집에 들이는 것이 좋겠다며, 집들이하는 모습을 하루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통신은 “최고영도자동지의 인민에 대한 불같은 사랑으로 일떠서고 우리 당의 염원이 구현된 사회주의농촌 본보기마을에 보금자리를 펴게 된 금천군 강북리의 농장원들과 주민들은 자기들이 당한 불행을 가셔주기 위해 기울인 어머니당의 사랑과 은정을 가슴 깊이 간직하고 부강조국건설에 헌신함으로써 원수님의 하늘같은 은덕에 충정으로 보답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김정은 위원장의 현지지도에는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김재룡 당 부위원장, 박정천 총참모장, 리일환 당 부위원장, 조용원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김용수 당 부장, 박태성 당 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동행했다. 또한 현지에서 박창호 황해북도당 위원장, 수해복구를 한 인민군 부대 지휘 성원들이 김정은 위원장을 맞이했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수해복구를 당 창건 75돌 기념일(10월 10일)까지 기본적으로 끝내서, 주민들이 마음 편하게 당창건일을 맞이하자고 독려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정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