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매체 "장편사화 출판, 고구려·발해 역사 다뤄"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09/15 [18:10]

북 매체 "장편사화 출판, 고구려·발해 역사 다뤄"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09/15 [18:10]

최근 북의 사회과학출판사에서 장편사화 『박달잎은 다시 핀다』, 『건흥의 꿈』(1)을 새로 출판했다고 북 매체가 전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5일 “『박달잎은 다시 핀다』에는 고조선(B.C. 30세기 초~B.C.108년)이 존재를 마친 후 그 유민들이 강대한 단군민족의 나라를 다시 일떠세우려는 한겨레인 고구려(B.C. 277년~A.D. 668년) 인민들의 투쟁에 합류하는 내용이 서술되어 있다”라고 소개했다.

 

매체는 “고조선 유민부대들이 하나로 통합되고 강국인 고구려에 의거하여 싸워나가는 과정을 통해 한 핏줄을 이은 민족성원모두가 개인의 이익보다 민족공동의 큰일을 위해 단합될 때 나라의 자주권과 영토를 수호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으로 매체는 『건흥의 꿈』(1)에 대해 언급했다.

 

매체는 “『건흥의 꿈』(1)은 고구려의 계승국인 발해(698년~926년)의 10대 왕인 대인수와 애국적 인민들이 나라를 부흥시키려는 꿈을 실현해나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매체는 “대인수왕은 통치 기간(817년~830년) ‘건흥’년 호를 제정하였으며 세력다툼을 극복하는 한편 영토를 확장하였다”라며 “국가기구를 정비 강화하고 경제와 문화, 과학과 기술, 대외관계 분야에서 발전을 이룩하였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매체는 장편사화 집필에 민족고전 ‘삼국사기’(1145년 편찬) 등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북바로알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