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미8 부두 세균무기실험 폐쇄 주민투표 요구 서명운동' 돌입

조윤영 통신원 | 기사입력 2020/10/19 [20:31]

[부산] '미8 부두 세균무기실험 폐쇄 주민투표 요구 서명운동' 돌입

조윤영 통신원 | 입력 : 2020/10/19 [20:31]

 

▲ 기자회견 참가자가 대형주민투표용지에 서명하는 상징의식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추진위원회]

  

▲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부산시 주민투표 추진위원회가 주민투표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했다.[사진출처: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추진위원회]

▲ [사진출처: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추진위원회]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부산시 주민투표 추진위원회(이하 주민투표추진위)는 부산시에 주민투표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주민투표법 제9조에 의거 부산시민 총수의 1/20인 15만 명의 서명이 있을시 부산시장(혹은 권한대행자)에게 주민투표 실시를 청구할 수 있기에, 주민투표 실시 청구 서명운동을 진행하게 되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부산시는 지난 13일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부산시 주민투표’의 청구인 대표 신청을 ‘국가사무’를 이유로 거절한 상황이다.

 

현재 진보당 부산시당과 민생당 부산시당 그리고 변혁당 부산시당을 포함한 총 103개의 단체가 주민투표추진위에 참가하고 있다. 또한 도용회 부산시의원과 김부민 부산시의원은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미선 부산 8부두 미군세균전부대추방 남구대책위 공동대표는 “우리는 부산시의 무책임한 결정을 수용할 수 없으며, 더 이상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시설물의 폐쇄를 위해 국가나 부산시가 나설 때까지 기다리고 있지만은 않겠다”라며 “대한민국의 주권을 무시하고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고도위험시설인 미군 세균무기실험실을 폐쇄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다. 이것은 우리의 권력이자 의무이다”라고 발언했다.

 

마지막으로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대형 주민투표용지에 서명하는 상징의식을 진행했다.

 

아래는 기자회견문이다.

 

---------아래--------------------------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부산시민이 결정한다!

 

100여개 시민사회단체, 풀뿌리단체, 정당으로 구성된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주민투표 추진위는 시민 주도의 주민투표 요구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

 

미군 세균실험실이 있는 남구 주민들을 비롯해 주민투표 청구 과정에서 만난 부산시민들은 세균실험실 폐쇄에 적극 공감해주셨다. 추진위원회는 부산시 유권자의 20분의 1인 15만명의 부산시민 요구서명을 받아 거대한 민심을 확인할 것이다.

 

주민투표법에 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요구서명 운동은 수임인 모집과 등록을 시작으로 180일 간 부산 전역에서 주민투표를 요구하는 부산시민의 서명을 모아나 갈 것이다. 

 

주민투표 요구서명운동은 국가사무를 핑계로 시민의 안전을 내팽게친 무능한 부산시에 의존하지 않고 부산시민 스스로가 참여하는 장이 될 것이다.

 

시민주도의 주민투표 결정 후에 많은분들의 지지가 있었고 추진위에 함께하기 위한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추진위는 성원해주시는 시민들의 힘을 믿고 주민투표 절차를 꼭 성사시킬 것이다. 

 

부산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특권도 있을 수 없다. 미군이라도 예외는 아니다. 부산시민은 부산시의 주인으로서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의 존폐여부를 당당히 결정할 것이다. 

 

2020년 10월 19일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부산시 주민투표 추진위원회

 

  • 도배방지 이미지

주한미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