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22일

아침브리핑 | 기사입력 2020/10/22 [08:09]

아침에 보는 주요뉴스_10월 22일

아침브리핑 | 입력 : 2020/10/22 [08:09]

1. 김봉현 “접대 검사 3명, 대우조선해양 수사팀…도피 때 검찰 도움 받았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1일 공개한 두번째 옥중 입장문에서 이아무개 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술접대를 한 건 “확실한 사실”이라며 “이들은 예전 대우조선해양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전 회장은 “(지난해) 수원여객 사건 당시 수원지검장에게 영장 발부 기각 청탁이 실제로 이루어졌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김 전 회장은 또 “이종필 라임 부사장이 도피 당시 검찰 관계자들로부터 도피 방법 등 권유와 조력을 받았”으며 이 변호사가 윤석열 검찰총장과 매우 가까운 사이라고 생각해 신뢰를 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회장은 청와대나 여권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서울남부지검 수사팀(팀장 김락현)은 이날 이 변호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향해 "검찰개혁에 단 한 번이라도 진심이었으면 하고 바랐다. 그러나 그런 기대와 믿음이 무너져 참으로 실망이 크다"면서 “‘중상모략’이라고 화부터 내기 전에 알았던 몰랐던 지휘관으로서 성찰과 사과를 먼저 말했어야 한다. 유감이다”라고 적었습니다.

 

2. 금태섭, 민주당 탈당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민주당을 탈당한다고 밝혔습니다. 금 전 의원은 당론과 달리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했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입법 과정에서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이에 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5월 금 전 의원에게 경고처분을 내렸습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금 전 의원의 탈당에 “아쉬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정치적 신념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자리와 이익을 좇아가는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당에 변화를 만들어내는 것 역시 감당해야 할 일”이라며 “이해는 하지만 탈당에 동의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이 금 전 의원 영입 가능성을 묻자 “두고 봐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아도 탈당과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라 한번 만나볼 수는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3. 미-러, 핵통제조약 ‘뉴스타트’ 연장 합의 근접

 

미국과 러시아가 양국 간 핵무기 통제 조약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스타트)을 1년 연장하는 합의에 근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2010년 체결된 뉴스타트는 미국과 러시아가 배치하는 핵탄두수를 각각 1550개 이하로 제한하는 것이 핵심 내용으로 2021년 2월 만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양국이 보유한 핵탄두 수를 동결하는 조건으로 협정을 1년 연장하자며 미국의 요구에 맞춘 수정 제안을 내놓았습니다. 당초 러시아는 뉴스타트를 조건 없이 1년 연장하자고 제안했으나, 미국은 협정을 1년 연장하고 그 기간동안 핵탄두 수를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4. 스가 일본 총리 "압류자산 현금화, 한·일관계에 심각해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1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 문제와 관련해 “일본 기업의 압류 자산이 현금화되면 한·일관계에 매우 심각한 상황이 초래되므로 절대로 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서는 “아직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면서 불참할 수도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스가 총리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에 유보적인 의견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