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대북제재 해제 요구 거부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10/22 [13:12]

미 국무부, 대북제재 해제 요구 거부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10/22 [13:12]

미국 국무부가 대북제재를 해제해 달라는 유엔 인권보고관의 요구를 거부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미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1일(현지 시각) ‘대북제재 재평가와 제재 해제가 필요하다’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 인권특별보고관의 최근 제안에 동의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지금은 성급히 제재를 완화할 시기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계속에 “이는(대북제재 해제는)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것”이라며 “특히 북이 금지된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 유지하고 진전시키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이에 VOA는 “국무부는 그동안 중국, 러시아 등의 대북제재 완화 주장에 대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해 왔지만, 유엔 인권 관리의 공식 권고를 일축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짚었다.

 

퀸타나 보고관은 지난 15일 보고서를 통해 유엔 사무총장에게 대북 제재가 북 인권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할 것과 국제 사회에 북 인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제재 해제를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ㅋㅋㅋ 2020/10/22 [15:22] 수정 | 삭제
  • 북도 비핵화 거부다. 북은 양키본토 한방으로 지워버릴수 있게 개발 속도 올려라!
  • 꼴리는 대로 살고 싶은 미국 2020/10/22 [15:02] 수정 | 삭제
  • ▶ 대북 제재 해제는 조미 간 핵전쟁을 막는 유일한 방안이다. 이 불씨를 없애기 위한 퀸타나 유엔 북 인권특별보고관의 제안은 칭찬할 만하다. 이런 제안에 거드름을 피우는 미국은 그들의 마지막 생존 방식을 핵전쟁에 걸고 있다. 2017년 7월 유엔 총회에서 122개국의 찬성으로 의결된 핵무기금지조약(TPNW)을 비준한 나라는 현재 47개국이고 50개국 이상이 비준하면 90일 후 이 조약은 발효되는데 미국은 이 비준 또는 가입을 철회하라고 지랄을 떨고 있다. 현재 10여 개국이 비준을 위해 매우 열심히 노력하는 중이며 금주 내로 비준을 마칠 국가가 몇 개 있다고 한다.

    ▶ 핵무기 사용을 할 수 없는 미국은 축 늘어진 물건으로 백주대로에서 강간하겠다며 엉덩이를 까는 트럼프를 연상하는 것과 같다. 그러니까 지네들이 강간해도 유엔 조약에 위반되지 않도록 해 달라는 것이다. 즉, 백주대로에서 엉덩이를 까고 씩씩거리는 걸 구경만 하고 잡소리를 하거나 국제형사재판소에 고발하거나 국제적인 범법 국가로 낙인 찍지 말라는 위협이다. 다시 말하면, 꼴리는 대로 살게 내버려 달라는 구태의연한 행각이다.

    ▶ 다른 나라가 어떻게 하건 미국은 살던 대로 살아가겠지만 엉덩이를 까고 씩씩거릴 때 이제는 갑자기 잘리거나 짤짤 끓는 물이 날아오거나 1억 도가 넘는 온도와 핵폭풍으로 통구이는커녕 형체마저 사라져 버리는 일을 당할 것이다. 모든 미국인은 그곳에서 죽거나 살아남아도 남극으로 추방당하고, 미국은 분양되어 사라지고 수많은 새로운 나라가 들어설 것이다. 2,000년이 지난 후, 2,000년 전에 그곳에 미국이라는 나라가 있었다는 데 관심 두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