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중국 항미원조열사릉에도 꽃바구니 전달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3 [09:57]

김정은 위원장, 중국 항미원조열사릉에도 꽃바구니 전달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10/23 [09:57]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인민지원군 조선전선참전 70돌에 즈음하여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 항미원조열사릉원과 단둥시 항미원조기념탑에 꽃바구니들을 보내시었다”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22일 진정식이 진행됐다며, 진정식에는 주중 주재 북 특명전권대사를 비롯한 대표부 성원들, 중국에서 사업하고 있는 북 일꾼들과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랴오닝성, 선양시, 단둥시의 관계 일꾼들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이름과 함께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들은 영생할 것이다’라고 적힌 꽃바구니를 항미원조열사릉원과 항미원조기념탑에 진정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앞서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10.25)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원을 참배하고 열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참배 당시 “우리 당과 정부와 인민은 그들의 숭고한 넋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영원토록 잊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중 친선’을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항미원조열사릉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