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주민들, 포천장갑차 추돌사망사건 희생자 추모 문화제 열어

강북구 통신원 | 기사입력 2020/10/23 [11:53]

강북주민들, 포천장갑차 추돌사망사건 희생자 추모 문화제 열어

강북구 통신원 | 입력 : 2020/10/23 [11:53]

22일 목요일 오후 7시 포천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추모 문화제가 열렸다. 

 

이날 문화제는 진보당 강북구위원회와 강북주민촛불행동, 대진연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규명단(이하 진상규명단)이 공동주최하였다.

 

▲ 22일 목요일 오후 7시 포천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추모 문화제가 열렸다.  © 강북구 통신원

 

사회를 맡은 권오민 청년당 대표는 “주한미군 장갑차에 의해 4명의 국민이 사망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사건에 대한 제대로 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은 하나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권 대표는 “장갑차 추돌사망사건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문화제를 열게 되었다”라고 문화제의 취지를 설명했다.

 

각 단체의 발언도 이어졌다.

 

▲ 장미란 진상규명단 단원.  © 강북구 통신원

 

▲ 유장희 청년당 회원.   © 강북구 통신원

 

▲ 김수형 진상규명단 총단장.  © 강북구 통신원


장미란 진상규명단 단원은 “2002년 효순이 미선이 사건이 발단되어 한미훈련 안전조치합의서가 만들어졌지만, 미국이 이것을 지키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장미란 단원은 “한미훈련 안전조치합의서에 따라 장갑차 운영 72시간 전에 사전고지를 하지도 않았을 뿐더러, 후미등, 반사판, 호송 차량 등 어떠한 안전조치도 취하지 않았으며 이는 결국 사고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다”라며 미군의 합의서 안전조치합의서 위반을 규탄했다. 

 

이어서 유장희 청년당 회원은 “미 2사단은 1965년부터 동두천 파주 일대에 주둔하며 우리 국민을 상대로 살인, 방화, 성범죄, 환경오염 등 각종 범죄를 저질러 왔다”라며 “미 2사단이 범죄를 막는 방법은 미 2사단을 대한민국에서 쫓아내는 것뿐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수형 진상규명단 총단장은 “미군 강점 75년, 미군 장갑차 추돌 사망 사건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분명히 하고 국민의 목숨을 짓밟는 외세의 그림자를 이제는 걷어내야 할 때”라면서 10월 31일 미군 장갑차 추돌사망사건 범국민대회에 주민들의 참가를 호소했다.

 

이날 문화제에서 진보당 강북구위원회는 강북주민 성명을 발표했다.

 

김은주 진보당 강북구위원회 위원장이 성명서를 낭독했으며 참가자들은 “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라는 구호를 외쳤다.

 

촛불문화제는 미군 장갑차를 밟아 부수는 상징의식을 하고 끝이 났다.

 

▲ 김은주 진보당 강북구위원회 위원장.  © 강북구 통신원

 

▲ 나윤경 진상규명단 단원이 추모곡 ‘잊지않을게요’를 부르고 있다.  © 강북구 통신원

 

▲ 상장의식을 진행하고 있는 김은주 위원장과 김수형 총단장.  © 강북구 통신원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철저히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미2사단 즉각 폐쇄하라!

 

 2002년 효순이미선이 압사사건 이후 주한미군의 장갑차가 또다시 우리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앗아갔습니다. 지난 8월 30일, 포천 영로대교에서 앞서가던 미군장갑차에 50대 부부 4명이 탑승한 SUV차량이 추돌하여 SUV 탑승자 전원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이 사건의 책임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안전을 무시하고 안전규정을 위반한 채 장갑차를 운행한 미2사단에 있습니다.

 

한미 양국은 18년 전 두 여중생의 죽음 이후, '훈련안전조치 합의서'를 채택했고 장갑차 운행에 대한 안전규정도 명시했습니다. 일반 차량보다 훨씬 느리고 큰 장갑차가 통행에 불편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장갑차 운행 72시간 전 한국군과 지자체에 통보해야 하며, 눈에 띄지 않도록 만들어진 국방색의 장갑차를 보지 못할 경우를 대비하여 앞뒤로 호송차량을 대동하고 후미등과 반사판을 설치해야 한다는 것이 해당 규정입니다. 이는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만들어진 최소한의 안전 조치입니다. 그러나 사고 당시 인터뷰에서 현장 인근 주민들은 그동안 장갑차가 운행된다는 사전 통보를 받기는커녕, 거대한 장갑차가 다 지나갈 때까지 도로 한구석에 차를 세우고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고 합니다. 8월 30일 밤, 영로대교를 지나던 어떤 차량이 미군장갑차에 의해 사고를 당해도 이상하지 않았을 상황을 미2사단이 반복해서 만들어왔다는 것입니다. 

 

명백한 책임에도 불구하고 주한미군은 사과조차 하지 않는 파렴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주한 미 대사 해리 해리스와 주한미군은 이번 사건에 대해 애도한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하지만 애도란 죽음을 슬퍼하고 안타까워한다는 뜻으로 사죄가 아닙니다. 미2사단의 안전규정 위반으로 일어난 민간인 사망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넘어가려는 발언에서 미 당국과 주한미군이 반성하는 기미는 찾아볼 수 없으며 재발방지 대책 또한 내놓고 있지 않습니다. 

 

이 사건을 철저히 조사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이뤄야 할 경찰은 어떠합니까?

사건 한 달이 넘어가는 동안 미2사단의 과실을 밝힐 조사도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미군에 의해 사망한 국민 네 분을 가해자로 보고있으며, 주한미군의 책임은 전혀 묻지 않은 채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반성없는 가해자 편에 서서 미2사단을 비호하는 경찰에 국민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습니다. 

 

더 이상의 희생을 막기 위해서는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과 책임자들의 사죄와 처벌 책임자들의 그리고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미2사단 폐쇄조치가 필수입니다. 또한 대한민국 국민이 주한미군에 의해 죽어도 사과조차 받을 수 없는 불평등한 한미관계는 반드시 청산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주한미군 없는 안전한 대한민국이 될 때까지,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싸울 것입니다.

 

2020년 10월 22일

  • 도배방지 이미지

포천장갑차 추돌사망사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