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세월호 유가족 요구서 거부

조석원 통신원 | 기사입력 2020/10/23 [15:25]

[대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세월호 유가족 요구서 거부

조석원 통신원 | 입력 : 2020/10/23 [15:25]

▲ 4.16진실버스와 대구4.16연대 및 대구 지역 시민사회 연대자들은 10월 22일 오전 10시 30분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공소시효를 연장, 박근혜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담은 요구서를 전달하고자 했으나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이를 거부하였다.  © 조석원 통신원

 

© 조석원 통신원



세월호 참사 7주기까지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10만 국회동의청원이 활발히 진행되는 가운데 4.16진실버스가 대구를 찾아 ‘세월호 7주기까지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위한 집중 활동을 벌였다.

 

4.16진실버스와 대구4.16연대 및 대구 지역 시민사회 연대자들은 10월 22일 오전 10시 30분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과 공소시효를 연장, 박근혜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담은 요구서를 전달하고자 했으나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이를 거부하였다. 특히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경찰을 통해 “1층 우편함에 요구서를 넣어라”는 모독적인 언사를 전달하여 기자회견 참가자들과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참가자들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당이자 제1야당의 광역시도당이 국민의 요구서 전달조차 거부하고 조롱식의 언사를 한 것은 국민의힘이 국민 전체를 우롱하고 폄훼한 것"이라고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또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검찰에 특별수사단이 꾸려져 활동해왔지만 전면적이고 성역 없는 수사를 해오지 못했다”라며 “특조위가 특별법에 따른 특별검사 임명을 공식 요청한 것은 비록 늦었지만 다행스럽고 환영할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조위가 찾아낸 데이터 조작의 흔적들을 성역 없이 수사해 아직 베일에 싸인 침몰 원인과 진실 은폐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특별검사의 임명이 필수적”이라며 “국회는 사회적참사특별법에 명시된 대로 특조위가 공식 요청한 특별검사를 조속히 추천하라”고 촉구하였다.

 

4.16진실버스는 대구지역 시민들과 함께 '4.16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기록물을 공개'하는 내용을 담은 국회동의청원 10만 명 달성을 위해 대구시민들의 행동과 관심을 호소하는 간담회, 문화제, 노동투쟁현장 방문 등을 오전 8시부터 저녁 8시까지 진행하였다.

 

단원고 2학년 5반 학생이었던 고 오준영 군의 아버지 오홍준 씨는 “4.16진실버스가 이렇게 전국에 계신 시민들을 만나러 온 이유는 대통령과 국회가 가진 권능을 더욱 적극적으로 사용해 세월호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는 것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홍준 씨는 “우리 가족들의 바람은 세월호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통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며 “4.16진실버스에 새긴 우리의 요구를 시민들이 한목소리로 함께 외치고 알려 달라”고 호소했다.

 

4.16진실버스는 이후, 대구 활동을 마치고 10월 26일 서울까지 집중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