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정부의 조선학교 차별...“절대로 용납 못해”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10:45]

북, 일본정부의 조선학교 차별...“절대로 용납 못해”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0/10/27 [10:45]

북 매체가 일본 정부의 ‘조선학교 차별’과 관련해 “오늘까지 지속되는 일본 반동들의 이러한 책동은 재일동포사회의 민족성을 거세, 말살하기 위한 극악한 적대행위로서 과거 일제의 조선민족말살정책의 연장”이라고 비판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27일 ‘섬나라 족속들의 조선학교 차별놀음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제목의 기사에서 얼마 전 남측 시민사회단체들이 진행한 ‘일본 정부는 조선학교 차별을 당장 멈춰라!’ 1만인 ‘국제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일본당국은 2010년 4월 터무니없는 구실을 내대며 고등학교지원제도적용대상에서 조선학교를 의도적으로 제외시켰으며 2019년에는 조선학교 유치반 어린이들을 ‘유아교육, 보육 무상화’ 제도적용대상에서까지 배제하는 야만적 폭거를 감행하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매체는 “재일조선인들은 일제식민지통치의 피해자이며 그 후손들로서 전범국 일본은 응당 그들의 민족적 권리를 존중하고 보장해야 할 의무가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과거 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은커녕 오히려 역사 왜곡과 영토강탈 책동에 매달리는 한편 있지도 않는 그 누구의 ‘위협’에 대해 떠들면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 정책과 총련 탄압 책동에 끈질기게 매여 달리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패망한 지 75년 세월이 흐르도록 아직까지 조선민족말살야망을 추구하면서 재일 동포들에 대한 차별 책동을 일삼는 섬나라 족속들의 도덕적 저열성과 추악성에 온 민족이 치솟는 분노를 금치 못해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매체는 “온 겨레는 우리 민족에게 세기를 이어오면서 헤아릴 수 없는 재난과 불행만을 끼치는 천년 숙적 일본 반동들의 범죄의 대가를 천백 배로 받아내기 위하여 적극 떨쳐나서야 할 것이다”라고 호소했다.

 

앞서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 등 관련 단체들은 16일에 서울 일본대사관 인근 소녀상 앞에서 ‘국제선언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문부과학성과 유엔 아동권리위원회에 전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단체들이 4월 3일부터 10월 16일까지 진행한 1만인 ‘국제선언’에 6.15남측위원회, 한국진보연대, 한국노총, 민주노총, 전농, 전여농, 전교조 등 총 939개 단체와 개인 11,531명이 연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선학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족 국제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