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바이든, 차기 미 대통령의 처지

강이슬 | 기사입력 2020/10/28 [09:05]

트럼프와 바이든, 차기 미 대통령의 처지

강이슬 | 입력 : 2020/10/28 [09:05]

미국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과연 누가 차기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인지에 관심이 몰리고 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앞서고 있는 바이든이 될 거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만, 또 일각에서는 트럼프가 막판에 뭔가를 터뜨릴 수 있으며 정 안되면 막가파식으로 부정선거로 판을 몰아가는 꼴통 짓을 할 수도 있다고들 합니다.

 

한반도의 미래를 놓고 봤을 때 누가 되는 게 더 나은가를 놓고도 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두 차례 정상회담까지 추진한 트럼프가 아무래도 북미관계를 푸는 데 더 낫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있고, 북이 세계 최강 무기까지 공개한 마당에 바이든이라고 다른 수가 있겠느냐는 의견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오래전부터 얘기되던 ‘매파냐 비둘기파냐’ 논쟁이 거꾸로 재현된 것에 불과합니다.

 

북미대결의 역사를 종합해보면 매파든 비둘기파든 제국주의에 다름 아니며 동전의 양면과 같습니다.

 

트럼프가 마음이 착해서 북과 협상에 나선 것이 아닙니다.

 

2017년 11월, 북이 핵무력을 완성하자 그 힘에 끌려 어쩔 수 없이 협상장에 나왔다고 보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입니다.

 

그동안 미국 민주당은 트럼프를 향해 북에 끌려다닌다고 비난을 퍼부었지만, 바이든이 된다고 오바마 때처럼 계속 ‘전략적 인내’만 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그렇다고 강하게 나가려면 이번 열병식에 등장한 ‘괴물’ 무기들이 백악관 상공으로 날아드는 각오를 해야 합니다.

 

결국 누가 되든 몰락하는 미국의 처지를 되돌릴 수는 없을 것이며 협상장으로 끌려나올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미국에 북의 ‘괴물’ 무기만 문제가 아닙니다. 

 

대선을 앞두고 미국 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인종차별 시위에 폭동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 대선을 앞두고 미국인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된 흥미로운 여론조사가 나왔습니다.

 

로이터통신이 미 유권자 2,64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데 따르면, 트럼프 지지자 41%, 바이든 지지자 43%가 상대 측의 승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답했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트럼프 지지자 16%, 바이든 지지자 22%는 자신들의 후보가 패할 경우 시위나 폭력까지 불사하겠다고 합니다.

 

여론조사만 보면 바이든 쪽이 더 매파에 가깝습니다.

 

몰락이 다가오면 이판사판이 되는 법입니다.

 

이런 가운데 총기 수요가  고조되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경제, <“대선 뒤가 무섭다” 총 사들이는 미국인들.. 한국산 총알 불티>, 2020.10.26.)

 

현재도 내전상태와 다름없는 미국이 대선 이후 본격적인 전쟁국면으로 넘어갈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인 것입니다.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고 트럼프가 반란군 대장이 되어 미국을 전쟁터로 만드는 광경, 혹은 그 반대의 모습을 조만간 목격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트럼프가 74세, 바이든이 77세로 노인들입니다.

 

그 내전이나 잘 이끌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미국 국민들만 불쌍하게 됐습니다.

 

코로나19로 현재 22만 명이나 죽었는데 내전이라도 난다면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어나갈지 끔찍합니다.

 

이런 와중에 누가 대통령이 되든 미국은 참으로 늙은 나라이고, 참으로 대책이 없는 나라입니다.

 

북미대결의 마지막 페이지는 미국의 자체몰락으로 마침표를 찍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예언 2020/11/13 [13:02] 수정 | 삭제
  • 트럼프의 선거패배는 향후 그의 탄핵,형사소추까지 가능하다. 재임시 그의 숱한 인사권횡포, 사익추구, 표리부동, 외교실패, 정부비밀 마구폭로등 deep state를 무시한 그를 가만둘것인가? no. 반면 AMERICA IS BACK!외친 바이든은 전통적인 딮스테이트를 지키겠단 뜻인가? 이또한 우리에겐 반갑지 않은일이다.
  • 힘으로정리해치울시간만남은듯~ 2020/11/07 [12:28] 수정 | 삭제
  • 어떤놈이되든-미국새/끼들은-기본적으로-전쟁을부추키고-분열과대립구도를유지시켜-무기팔아처먹으며-잇속을챙기려는 싸/가/지없는근본은-절대-바뀌지않는다는사실.....해서-중국은대만을힘으로정리해치우고-북녁동포들은 -남녁을힘으로정리해치우면-아주깔끔하게-마무리가될수있을듯....미국새/끼들이군사적인대응?꿈속에서도그런걸정은못한다는.....미본토가절대안전하지못하고-두-핵강국을상대로-군사대응은불가능하다는진실 ~~지도상에서미국이란나라가-사라지려고작정하지않는한 군사대응은절대불가능한현실이지.....
  • 화성 갈 채비하는 트럼프 2020/10/30 [13:27] 수정 | 삭제
  • ▶ 구더기는 이리 뒹구나 저리 뒹구나 냄새나고 더러운 똥물을 묻히기는 마찬가지다. 트럼프가 하는 매사는 이와 같다. 고교 시절 숙제를 해본 적이 없는 종자가 뭔 깡으로 도둑질한 대통령직 후보로 또 기어 나왔는지 모르겠다. 아마도 재미가 붙은 모양이다. 숙제하지 않는 학생은 그 시간에 다른 수작을 부리려 대가리를 굴린다. 여학생을 꼬셔서 화장실 뒤에서 씩씩거렸거나, 어린 나이에 두둑한 용돈으로 포르노 배우나 플레이보이 모델을 만나 양기를 뺐거나, 창녀와 오줌싸기 놀이도 했을지 모른다. 그러니 숙제할 힘이나 시간이 있을 리 만무하다.

    ▶ 시간이라는 것이 언제나 많이 남아 있는 줄 알고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딴 짓거리나 해 왔으니 대통령직을 도둑질해서도, 조미 간 정상회담 등을 3번씩이나 해도 마무리 짓지 못하고 한 번 더 하면 할 수 있다고 입버릇처럼 씨버린다. 그가 하는 일의 대부분이 이 모양 이 꼴이다. 싸 재낄 일이 생기면 자다 말고, 밥 먹다 말고, 똥을 누다 말고 닦지도 않고 바로 튀어나간다. 즉, 구더기가 똥물을 처먹고 싸 재끼는 일 말고는 할 일이 없듯 트럼프도 이와 같아 단순한 연체동물로 간주하면 판단하기 쉽다.

    ▶ 연체동물에는 불이 곧 쥐약이나 같다. 연체동물을 다룰 때는 불을 사용해야 한다. 연체동물과는 협상이란 게 필요 없다. 그냥 막 불을 가까이 갖다 대면 뒈지든지 말을 제대로 듣든지 한다. 이러지 않아 지난 4년을 허송세월했다. 대선에 밀리는 트럼프가 보여준 마지막 카드는 주가 폭락이다. 주가를 폭락 시켜 걱정하는 투자자가 자신을 뽑도록 유인해 보려는 수작이다. 청와대 청개구리가 싼 똥을 매일 공수(空輸)해 처먹고 하는 짓이다. '거래의 기술'이라 씨버리는 게 전부 이런 지랄이다.

    ▶ 패색이 짙은 백악관은 조상 에어리언의 고향인 화성으로 토낄 준비를 하고 있다. 그곳에서 IS 흉내를 내면서 대장 노릇을 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 있어봤자 숱한 소송에 휘말려 평생을 교도소에서 빠삐용처럼 보내야 한다. 그동안 유세장을 돌며 찍어 놓은 비디오를 틀어 놓고 보면서 맨날 뭔 씨잘데 없는 자랑한다며 헛소리를 씨버릴 것이다. 그곳에서 어떻게 살든 빨리 꺼지면 될 일이다.
  • 양평촌놈 2020/10/28 [19:13] 수정 | 삭제
  • 이번 미국 대선에따라 우리 한반도가 극변 할것 입니다. 제입장은 바이든 그분이 승리 했으면 합니다. 남과북 얼마든지 평화통일 시대을 열수 있지요. 핵무기 절대로 한반도에서 사용 하면 안되지요. 대만과 중국 전쟁 힘들 것입니다. 미국이 대만해엽 을 항시 감시 하고 있지요. 중국 미국한데 상대도 안되는 것입니다.
  • 전쟁에소용돌이 2020/10/28 [17:35] 수정 | 삭제
  • 중국하고 대만이 전쟁을 하게되면 남한은 어떻게 처신을 할까? 대만에 베트남 전쟁때와 같은 전쟁지원에 나설까?
  • 선지자 2020/10/28 [10:19] 수정 | 삭제
  • 그렇군요. 내외적으로 추락하는 미국의 정치지도력(political leadership)을 막을 사람, 국가는 지구상 없으니...그걸 막겠다는 흰색총들은 온통 장전되있어... 자유체제의 선봉이란 나라에서 blitzkrieg(전격전)를 볼지도모를 11월...이 다가오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