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권상황 비판 성토장이 된 유엔 인권이사회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11/11 [08:00]

미국 인권상황 비판 성토장이 된 유엔 인권이사회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0/11/11 [08:00]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각국이 미국의 인권 상황과 관련 정책들을 질타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9일(현지시간) 국가별 정례인권검토(UPR:Universal Periodic Review)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수많은 나라들이 미국의 인권 상황과 관련 정책에 대한 비판과 지적을 쏟아냈다. 

 

국가별 정례인권검토는 인권이사회가 모든 유엔 회원국의 인권상황을 유엔헌장, 세계인권선언, 각종 인권협약, 자발적 공약 등에 비추어 4년마다 정기적으로 검토하고 인권개선을 위한 권고사항을 제시하는 자리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회의에서는 중국과 러시아, 이란,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 미국식 인권에 반기를 들고 있는 국가뿐만 아니라 소위 미국의 동맹국을 포함한 120개 국가 대표들이 발언권을 행사했다.

 

장두안 주제네바 중국대표부의 인권담당 관리는 회의에서 인종차별, 코로나19의 정치화, 총기 확산, 민간인 희생을 낳는 미국의 해외 군사 개입 등을 지적했다. 특히 장두안 관리는 “인권을 가장해 정치적 목적을 위해 다른 나라의 내정 간섭을 중단하라”며 인권을 정치적 공격 수단으로 사용하는 미국의 행태를 꼬집었다. 

 

시리아 대표는 제재와 미군의 시리아 점령 중단, 전쟁범죄에 연루된 미국에 대한 단죄 등을 주장했다.

 

미국의 우방국들도 미국의 인종차별, 총기 사용, 사형제 등을 비판했다. 

 

특히 독일은 미국의 유엔 인권이사회 재가입을 촉구하는 한편, 국제형사재판소(ICC) 인사들에 대한 제재 철회를 촉구했다.

 

트럼프 미 행정부는 인권이사회가 이스라엘에 편견을 가지고 있고, 자국이 요구한 개혁안 등을 외면했다며 인권이사회를 탈퇴한 바 있다. 나아가 지난 9월에는 ICC가 미국 전쟁범죄 의혹과 관련 수사를 하자 ICC 소속 파투 벤수다 검사장 등 관련 인사들을 제재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