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현의 자유'에 대한 미국의 이중잣대

주권연대, 공개질의서 발표해

문경환 | 기사입력 2020/12/30 [21:15]

'표현의 자유'에 대한 미국의 이중잣대

주권연대, 공개질의서 발표해

문경환 | 입력 : 2020/12/30 [21:15]

국민주권연대(이하 주권연대)는 오늘(30일) 크리스 스미스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 공동위원장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에게 공개질의서를 보냈다. 

 

공개질의서는 대북전단살포금지법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며 반발한 미국이 정작 주한미군에게 전단을 살포하려하자 이를 가로막았다며 이중성을 규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권연대는 공개질의서를 국문과 영문으로 작성해 보냈으며 두 사람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은 공개질의서 전문이다. 

 


 

 

크리스 스미스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 공동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1. 

 

남과 북의 정상은 2018년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기로 합의하였다. 

 

이는 한반도에 조성된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방침이다. 

 

남과 북은 대북전단 살포가 상대방에 대한 적대행위로써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 중 하나라고 지적하였다. 

남북은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나가기로 하였다. 

이는 당신 나라 미국도 바라는 일일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와 국회는 4.27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법, 제도 마련을 추진하였으며 마침내 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일명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을 통과시켰다. 

2. 

당신은 지난 12월 11일 대북전단살포금지법에 우려를 표하며 법이 통과되면 별도의 청문회를 소집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보도에 따르면 실제로 내년 1월 미국 의회 회기가 시작되면 청문회를 개최하기 위해 벌써부터 사전 검토 작업에 들어간다고 한다. 

당신은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이 ‘시민의 자유’를 무시한다고 하였다. 

이에 몇 가지 묻겠다. 

3. 

당신은 지난 12월 24일 우리나라의 시민단체가 평택 미군기지 앞에서 ‘시민의 자유’를 행사하기 위해 대미전단을 살포하려다 가로막힌 사실을 아는가? 

이 단체는 주한미군이 방역법을 위반하며 ‘노 마스크 파티’를 연 것에 항의하는 전단을 살포하려 하였다. 

주한미군은 세계가 인정하는 K-방역의 바깥에 존재하며 대한민국 방역망에 구멍을 뚫고 있다. 

한국 국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감수하며 애써 지키는 방역지침을 주한미군이 보란 듯이 어겼으니 우리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를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미군의 압력을 받은 경찰이 ‘시민의 자유’를 가로막았다. 

당신은 ‘시민의 자유’를 가로막도록 압력을 넣은 미군 지휘관을 찾아 책임을 묻고 징계를 추진할 의사가 있는가? 

주한미군이 ‘시민의 자유’를 억압한 것에 대해 청문회를 열 의사는 없는가? 

만약 그러한 의사가 없다면 왜 북한에 대해서는 ‘시민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하고 미국에 대해서는 ‘시민의 자유’가 박탈되어야 하는가. 

당신의 이중잣대가 부끄럽지는 않은가? 

당신이 내정간섭을 하면서까지 대북전단살포를 고집하는 진짜 의도는 무엇인가? 

남북관계를 가로막고, 북한을 붕괴시키고,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을 파탄내려는 것 아닌가?

당신의 성실한 답변을 기다리겠다.

2020년 12월 30일

국민주권연대

▲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 Chris Smith


​An Open Letter to Chris Smith, 

a co-chair of the Tom Lantos Human Rights Commission

 

1. 

Through 4.27 Panmunjom Declaration of April 2018, the leaders of South and North Korea signed to ban the launching of propaganda leaflets into North Korea. 

 

It was meant to ease military tension and to effectively resolve the war risks in the Korean Peninsula.

 

Both South and North Korea agreed that the spreading of leaflets in balloons was a hostile act to the other country which could lead to military tension and even conflict. 

 

With the cessation of balloon launch, both Koreas agreed to establish a peace region in the DMZ. 

 

This is surely what the United States has been hoping for.

 

​2.

In compliance with the 4.27 Declaration, South Korean government and its National Assembly proposed concrete legislation regarding the prohibition of anti-N. Korea leaflets and finally legislated the revision of Inter-Korea Relation Development Law, so-called anti-leaflet law.

 

On Dec 11, you reportedly expressed concerns on this law and also declared that you intended to convene a hearing if the legislation passed.

 

According to the Voice of America, a hearing is about to set to review the law in January as the new session of US Congress begins then.

You have stated that this law undermines people's freedom of expression. 

 

Thus, we must ask you the following questions.

 

3. 

Do you know that, on Dec 24, a S. Korean civic group tried to launch anti-America leaflets in front of Camp Humphreys, a US Base in Pyeongtaek, to exercise their freedom of expression, but was blocked immediately?

 

They meant to spread the leaflets remonstrating the ‘no mask’ dance party held by USFK which violates the Epidemic Prevention Act.

The Korean epidemic response and self-quarantining measures are respected by the world, and yet the USFK still refuse to abide by relevant measures and seriously compromise Korean efforts to curb the epidemic.

 

Koreans citizens have suffered crippling financial losses in order to abide by quarantine measures during this epidemic. The flagrant disregard that USFK display towards these measures has rightfully provoked widespread criticism and anger among Korean citizens.

 

However, the police pressured by USFK violated the people’s freedom of speech. 

Do you intend to find the US officers who pressured Korean police to violate the human rights of these protesters and request disciplinary action against them? 

 

Are you willing to hold a hearing on USFK for undermining people’s freedom of speech? 

 

If not, why must the freedom of expression regarding N. Korea be guaranteed when it is completely deprived when it comes to America?

 

Are you not ashamed of this double standard and blatant hypocrisy? 

What is your true intention of insisting on allowing anti-N. Korea leaflets to the point of interfering in the domestic affairs of another country? 

 

Is it your intention to undermine the inter-Korea relationship, to cause total collapse of North Korea, and to sabotage the S. Korean government’s policy regarding N. Korea? 

We look forward to your honest response.

Dec 30, 2020

People’s Sovereignty Solidarity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1. 

남과 북의 정상은 2018년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하기로 합의하였다. 

이는 한반도에 조성된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방침이다. 

남과 북은 대북전단 살포가 상대방에 대한 적대행위로써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 중 하나라고 지적하였다. 

남북은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나가기로 하였다. 

이는 당신 나라 미국도 바라는 일일 것이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대치의 한 축을 이루는 주한미군으로서는 더더욱 반가운 소식이었을 것이다. 

2. 

이에 따라 한국 정부와 국회는 4.27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법, 제도 마련을 추진하였으며 마침내 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일명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을 통과시켰다. 

2018년 남과 북, 미국은 물론 전 세계가 축복했던 4.27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겠다는데 의아하게도 당신 나라의 국무부와 의회의 여러 인물들이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며 반대 입장을 내고 노골적인 내정간섭을 하고 있다. 

이는 당신도 잘 알 것이다. 

이에 몇 가지 묻겠다. 

3. 

당신은 지난 12월 24일 우리나라의 시민단체가 평택 미군기지 앞에서 ‘시민의 자유’를 행사하기 위해 대미전단을 살포하려다 가로막힌 사실을 아는가? 

이 단체는 주한미군이 방역법을 위반하며 ‘노 마스크 파티’를 연 것에 항의하는 전단을 살포하려 하였다. 

주한미군은 세계가 인정하는 K-방역의 바깥에 존재하며 대한민국 방역망에 구멍을 뚫고 있다. 

한국 국민들이 막대한 피해를 감수하며 애써 지키는 방역지침을 주한미군이 보란 듯이 어겼으니 우리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를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미군의 압력을 받은 경찰이 ‘시민의 자유’를 가로막았다. 

당신은 주한미군사령관이니 당연히 보고를 받았을 것이다. 

또한 경찰에 압력을 가한 미군 지휘관이 누구인지도 당신은 알고 있을 것이다. 

당신은 시민단체의 대미전단 살포를 가로막은 행위가 당신 나라에서 그토록 강조하는 ‘표현의 자유’와 배치되는 행동임을 인정하는가? 

미국이 지원하는 대북전단은 ‘표현의 자유’고 한국인이 한국 땅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지키라며 전단을 뿌리는 것은 ‘표현의 자유’에 해당하지 않는가? 

이런 이중잣대가 부끄럽지 않은가? 

당신은 경찰에 압력을 가한 미군 지휘관을 처벌할 의사가 있는가?

당신은 앞으로 한국인의 ‘표현의 자유’를 보장할 의사가 있는가?

당신의 성실한 답변을 기다리겠다.

2020년 12월 30일

국민주권연대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 USFK

 

An Open Letter to Robert Abrams, 

the commander of United States Forces Korea (USFK) 

1. 

Through 4.27 Panmunjom Declaration of April 2018, the leaders of South and North Korea signed to ban the launching of propaganda leaflets into North Korea.

 

It was meant to ease military tension and to effectively resolve the war risks in the Korean Peninsula.

 

Both South and North Korea agreed that the spreading of leaflets in balloons was a hostile act to the other country which could lead to military tension and even conflict.

 

With the cessation of balloon launch, both Koreas agreed to establish a peace region in the DMZ.

This is surely what the United States has been hoping for and is welcome news to USFK, which is in a constant state of armed confrontation in the Korean Peninsula.

2. 

In compliance with the 4.27 Declaration, South Korean government and its National Assembly proposed concrete legislation regarding the prohibition of anti-N. Korea leaflets and finally legislated the revision of Inter-Korea Relation Development Law, so-called anti-leaflet law.

 

The 4.27 Declaration was met with hope and optimism by the whole world, including the US and is about to be carried out by the S. Korean government. However, several individuals holding positions in the US State Department and even members of US Congress have voiced opposition to this legislation, citing concerns about ‘freedom of expression’, and in blatant interference with domestic affairs of Korea.

 

You must be well aware of this. 

 

Thus, we must ask you the following questions.

3. 

Do you know that, on Dec 24, a S. Korean civic group tried to launch anti-America leaflets in front of Camp Humphreys, a US Base in Pyeongtaek, to exercise their freedom of expression, but was blocked immediately?

 

They meant to spread the leaflets remonstrating the ‘no mask’ dance party held by USFK which violates the Epidemic Prevention Act.

The Korean epidemic response and self-quarantining measures are respected by the world, and yet the USFK still refuse to abide by relevant measures and seriously compromise Korean efforts to curb the epidemic.

 

Koreans citizens have suffered crippling financial losses in order to abide by quarantine measures during this epidemic. The flagrant disregard that USFK display towards these measures has rightfully provoked widespread criticism and anger among Korean citizens.

 

However, the police pressured by USFK blocked the freedom of people. 

As the commander of USFK, you must have been reported. 

 

Also, you must know the names of US officers who put pressure on the police.

 

Do you realize the ban of anti-America leaflets is absolutely against the freedom of expression that your country emphasizes so much?

 

If spreading the anti-N. Korea leaflets supported by America is ‘freedom of expression’,

 

why is it prohibited that we Koreans spread anti-America leaflets demanding to obey the quarantine measures in our country?

 

Are you not ashamed of this double standard and blatant hypocrisy? 

 

Do you intend to penalize the US Officer who pressured Korean police? 

 

Are you willing to guarantee the freedom of expression of all Koreans?

We look forward to your honest reply.

Dec 30, 2020

People’s Sovereignty Solidarity 

 

  • 도배방지 이미지

대북전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