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쿠바 테러지원국 재지정

백남주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07:37]

미, 쿠바 테러지원국 재지정

백남주 객원기자 | 입력 : 2021/01/13 [07:37]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쿠바를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쿠바는 콜롬비아 반군 지도자 10명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독재정권인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을 지원했다”며 “카스트로 정권은 국제 테러리즘을 지원하고 미국의 정의를 전복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쿠바는 1982년 남미 내란을 지원한다는 이유로 미국에 의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하지만 2014년 오바마 행정부가 쿠바와의 국교 정상화를 선언한 이후 2015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제외됐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쿠바와 니카라과, 베네수엘라 등 중남미 3개국을 ‘폭정의 트로이카’라고 규정하며 쿠바와의 관계를 오바마 행정부 이전으로 돌려놓는 정책들을 펴 왔다. 쿠바로의 크루즈 운항을 금지하고 직항편을 제한하는 등 미국인들이 쿠바에 가는 것을 막고, 주요 인사들과 국영기업을 줄줄이 제재 목록에 추가했다.

 

임기 종료 9일을 앞둔 트럼프 행정부의 이 같은 조치는 바이든 행정부를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후보는 유세 당시 “쿠바를 제재하는 것은 인권과 민주주의, 쿠바 국민들을 위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취했던 제재를 다시 돌려놓을 것이라고 말해왔다. 

 

바이든 행정부가 쿠바를 다시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할 수도 있지만 공식적인 검토와 실행을 위해서 수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한편 브루노 로드리게스 쿠바 외교장관은 미국 정부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결정에 대해 “위선적”이며 “정치적 기회주의”라고 비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벼락불 새옹지마 2021/01/13 [14:09] 수정 | 삭제
  • ▶ 트럼프가 러시아 스캔들로 대통령직을 도둑질해서 그런지 시작부터 저승사자 뮬러 특검이 도둑넘 잡기에 나섰다. 트럼프는 자기 참모들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도둑이야!' 하면서 살아남았다. 그러고 나라를 도둑질하기 시작했다. 감세 조치를 하며 부자들에게 거액의 삥을 뜯어먹고는 세입 부족으로 재정적자라며 국가부채를 늘렸다.

    ▶ 국방예산 등을 증액 시켜 놓고 다시 삥쳐 먹기 시작했다. 그가 임기 중 벌인 보복관세 부과, 한미 FTA와 NAFTA 재협상, 이스라엘 지원, 주가 대폭락과 부양책 등 대부분의 일은 삥쳐 먹는 일과 전부 연관이 있고, 다른 나라 요인을 암살해주는 살인 청부업자 일도 마지않았다. 마지막까지 이스라엘과 수단이 국교 정상화에 합의하게 하면서 수단에 취해진 테러지원국 지정도 해제해 이젠 세계은행 등에서 자금조달도 할 수 있다고 자랑해주면서 거액의 삥을 뜯었다. 트럼프가 '의회 쿠데타'로 사면초가 상태인데도 폼페이오와 므누신은 돈 봉투를 챙기러 수단을 방문했다.

    ▶ 바이든이 대선 승리를 했지만 승리의 주역은 오바마고 트럼프는 오바마에게 밟힌 것이나 마찬가지라 뿔이 난 트럼프는 오바마 공적 중 하나인 쿠바 테러지원국 해제를 재지정으로 바꾸었다. 그러니까 도둑넘 트럼프는 그 일당과 물렁물렁한 대가리를 굴리며 간단하게 삥쳐 먹는 일과 께방 놓는 일에만 몰두해 임기 중 위 특검 임명 사건(러시아 스캔들) 외에도 2번이나 탄핵(우크라 스캔들과 의회 쿠데타)당했다. 전부 나라 도둑질과 관련된다.

    ▶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트럼프 계정을 정지하니 갑자기 세상이 조용해졌다. 마치 똥개가 남의 집 대문(중국) 앞에서 짖지도 않고, 정화조(백악관)에서 버글거리던 구더기 소리가 멈춘 것과도 같다. 2차 탄핵과 수정헌법 25조 발동, 사임 또는 조작된 쿠데타 조종, 자살, 이혼, 감옥과 저승길 등 복잡한 갈림길에 선 트럼프가 국경 장벽을 짊어지고 하소연하는 모습과 새로 구성된 의회를 장악한 베네수엘라 마두로 대통령이 새해 국정연설을 위해 'V'자를 그려 보이며 의회에 들어서는 모습은 두 인생의 새옹지마를 참 빨리도 보여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