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북전단금지, 생명과 안전의 문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5:33]

이재명,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북전단금지, 생명과 안전의 문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1/25 [15:33]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한 국내외 우려에 대해 대북전단금지법은 표현의 자유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이런 뜻을 전했다.

 

이 지사는 24일 페이스북에 ‘대북전단 살포 금지.. 생명과 안전의 문제’란 제목의 글에서 이처럼 밝혔다.

 

이 지사는 “(대북전단금지법 제정은) 남북 간 신뢰 회복과 한반도 평화 안착으로 나아가는 소중한 한 걸음이다. 전단 살포로 생명과 안전, 재산권을 위협받던 접경지 우리 도민들의 삶도 한결 편안해졌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북전단금지법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평화와 접경지 주민의 안전에 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대북전단금지법이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분단국가를 사는 국민들의 전쟁과 평화에 대한 문제임을 꼭 기억해 주길 바란다”라고 주문했다.  

 

아래는 이 지사의 글 전문이다.

 

-----------아래--------------------

 

대북전단 살포 금지.. 생명과 안전의 문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대북 전단을 살포하는 등 남북합의서 내용을 위반하는 행위를 할 경우 이를 처벌하는 내용의 남북관계법 개정안(대북전단금지법)이 통과된 지 1달이 되었습니다. 남북간 신뢰회복과 한반도 평화 안착으로 나아가는 소중한 한 걸음입니다. 전단 살포로 생명과 안전, 재산권을 위협받던 접경지 우리 도민들의 삶도 한결 편안해졌습니다. 

 

하지만 기다렸다는 듯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표현의 자유, 인권, 민주주의 훼손 등의 말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심지어 미국 조야에서는 대북 전단 살포로 인해 접경지 우리 도민의 삶이 위협받는 현실이 허구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 채 시행되지도 않은 대북 전단 살포 금지법을 없애라는 겁니다. 

 

그러나 이 법안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평화와 접경지 주민의 안전에 관한 문제라는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의 말에 공감합니다. 대북 심리전인 전단 살포로 대결과 위기를 심화 시킬 것이냐, 상호 비방을 중단하고 평화로 문제를 해결 할 것이냐로 논점이 귀결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옳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했습니다. 민주주의와 동맹을 강조합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을 축하하고, 호혜 평등한 한미관계의 발전을 기대합니다. 아울러 대북전단살포금지법이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분단국가를 사는 국민들의 전쟁과 평화에 대한 문제임을 꼭 기억해 주길 바랍니다. 

 

우리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일은 저의 가장 큰 책무임을 다시 한번 생각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삐라살포 2021/01/26 [08:01] 수정 | 삭제
  • 이재명지사를 지지응원함. 대북삐라를두고 '표현의 자유..'라고 주접떠는 미국꼴(현지도부포함)좀 보슈. 트럼프 트위터 봉쇄하자.. 그 dotard왈, '제길, '표현의자유..' 를 왜막냐며 난리..그래도 미국대통령인데..하며... 남북간 전투까지 이어질 음란모략삐라살포는 준전시행위(냉전심리전)임을 지들이 더잘알면서 말이죠..삐라살포는 원래 미국의 2차대전등에 써먹엇으며 프란체스카여사도 미정보기관 선전방송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